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중국 주식] 실적 부진 난국 직면한 전기차 제조사 '베이징자동차엔펑'

기사등록 :2020-11-18 17:02

중국 최초의 순수 전기차 제조업체 상장사
3개 분기 순이익 820.15% 폭락, 최악 실적
1~10월 누적 생산∙판매량 56.56%∙78.39%↓
프리미엄화∙AS품질개선∙경영진안정화 3대 난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큰 타격을 받았던 중국 자동차 업계 경기는 하반기 들어 가시화된 중국 경제 회복세 속에 빠르게 개선되는 모습이다.

특히, 자동차 업계에서 신에너지·스마트화·자율주행 등을 키워드로 한 산업의 투자가치가 늘어나면서 관련 종목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배터리로만 동력을 얻는 순수 전기차(BEV) 제조업체 베이징자동차엔펑(北汽藍谷∙베이치란구) 또한 중국증시의 대표적 신에너지 자동차 종목 중 하나다.

베이징자동차엔펑은 중국 대표 자동차 제조업체인 베이징자동차그룹유한공사(北京汽車集團有限公司∙BAIC GROUP, 이하 베이징자동차그룹 01958.HK) 산하의 자회사이자 중국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의 발전을 견인한 선도 기업 중 하나로서 △순수 전기차 판매량 7년 연속 1위 업체 △중국 A주(중국 본토증시에 상장된 주식) 최초의 순수 전기차 상장사 등의 타이틀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19 사태의 충격으로 인해 베이징자동차엔펑은 역대 최대 난국에 직면한 상태다. 하반기 들어 중국 자동차 업계, 특히 신에너지 자동차 관련 업체들이 판매량을 늘리며 코로나19 사태의 충격에서 빠르게 회복되고 있는 가운데서도, 베이징자동차엔펑은 저조한 생산∙판매량으로 인해 최악의 마이너스 실적까지 기록했다.

기술경쟁력을 앞세운 테슬라, 비야디(比亞迪), 광저우자동차(廣州汽車·GAC) 산하 전기차 생산업체인  광저우자동차신에너지(廣汽新能源∙GAC NE) 등의 경쟁업체에 의해 순수 전기차 판매량은 일찌감치 추월당했다. 

전문가들은 베이징자동차엔펑이 직면한 이 같은 난국은 나날이 진보하는 기술의 변화, 더욱 격해지는 시장 경쟁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수많은 신에너지차 독립 기업들의 위기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 지적한다. 제품의 프리미엄화를 위한 생산 모델 전환 등을 통해 향후 베이징자동차엔펑이 현재의 난국을 어떻게 돌파해 갈지 주목된다.

◆ BEV 1호 상장사, 우회상장으로 2년만 재탄생

베이징자동차엔펑은 순수 전기차(BEV) 완성차 및 핵심 부품을 연구∙개발, 생산∙판매하는 업체다. 현재 베이징자동차그룹이 38.41%의 지분을 보유해 최대 주주로 올라서 있다.

베이징자동차엔펑(종목명 北汽藍谷∙베이치란구, 600733)은 베이징자동차그룹의 자회사 베이징자동차란구신에너지과학기술주식유한공사(北汽藍谷新能源科技股份有限公司, 이하 베이징자동차란구)에 의해 지난 1996년 8월 16일 상하이증권거래소에서 기업공개(IPO)를 추진, A주 최초의 순수 전기차(BEV) 제조업체 상장사로 거듭나게 된다.

2015년 들어 베이징자동차엔펑의 주가흐름 및 실적현황은 낙관적이지 못했다. 2015년과 2016년 베이징자동차엔펑(당시 종목명 SST첸펑<SST前鋒> 600733)의 2년간 순이익은 모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고, 2016년 영업수익은 1000만 위안에도 못 미쳤다. 다만, 2017년에는 순이익이 전년동기대비 123.12% 늘어나 플러스 성장 전환에 성공했다.

이 같은 문제로 베이징자동차엔펑은 2년간 거래가 중지됐고, 이후 2018년 9월 27일 베이징자동차그룹 계열사인 베이징신에너지자동차주식유한공사(北京新能源汽車股份有限公司∙BAIC BJEV, 이하 베이징신에너지자동차)에 의해 우회상장(비상장기업이 상장기업을 인수∙합병하는 방법으로 증권시장에 진입한는 것)이 추진된다.

[사진 = 베이징신에너지자동차 홈페이지] 2018년 9월 27일 베이징신에너지자동차는 우회상장을 통해 베이치란구(北汽藍谷 600733)라는 종목명으로 A주에 재입성한다.

당시 베이징신에너지자동차는 종목명을 SST첸펑(SST前鋒)에서 S란구(S藍谷)로, S란구에서 베이치란구(北汽藍谷 600733)로 변경하고 거래를 재개하기에 이른다.

지난 2009년 10월 23일 설립된 베이징신에너지자동차는 베이징자동차란구의 자회사로서, 중국 최초의 순수 전기차 생산의 자질을 갖춘 기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2년만에 재개된 거래에도 불구, 상장 당일 거래 결과는 기대에 크게 못 미쳤다.

거래 재개 당일 1주당 14.66위안으로 개장한 베이징자동차엔펑의 주가는 장중 한 때 하한가 제한선인 10%를 넘어서는 12.37%까지 떨어져 거래가 중지됐고, 당일 베이징자동차엔펑은 공모가 대비 36.88% 떨어진 주당 9.5위안의 종가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시총은 318억8000만 위안을 기록해 하루새 173억 위안이 증발했다.

이와 관련해 베이징신에너지자동차 측은 "당일 주가 변동은 예상치 못한 일이었으나, 2년간 거래가 중지됐었던 만큼, 기존의 유통주 주주가 유동성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주식을 현금화하는 것은 정상적인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 실적∙판매량 급감, '최악의 슬럼프' 난국 직면

베이징자동차엔펑은 일찌감치 중국 신에너지 자동차 시장에 뛰어든 선도 기업으로서 지난 2004년부터 빠르게 성장했다.

베이징자동차엔펑은 지난 2013~2019년 7년 연속 중국 내 순수 전기차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아울러 2016년 자동차 판매량은 5만2200대로 전년동기대비 156% 증가했고, 같은 해 베이징자동차엔펑은 올해 자동차 판매량 50만대를 목표로 제시했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19 사태에 직면하면서 베이징자동차엔펑의 자동차 생산∙판매량은 급격히 줄었다. 

2020년 4월 이래 베이징자동차엔펑의 자동차 생산량과 판매량은 모두 1만대를 밑돌고 있다. 특히 올해 10월 생산량과 판매량은 788대와 2037대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56.17%와 76.32% 감소했다. 올해 1~10월 누적 생산량과 판매량은 각각 56.56%와 78.39% 급락했다.

중국 승용차시장정보연석회(乘用車市場信息聯席會)에 따르면 올해 10월 중국 승용차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111.2% 늘었고, 1~10월 누적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9.1% 줄었다. 중국 자동차 업계가 빠르게 회복되는 가운데서도 베이징자동차엔펑은 역성장을 기록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일부 현지 매체를 통해서는 베이징자동차엔펑의 황화(黃驊)와 창저우(常州) 양대 생산기지가 페업의 위기에 처해있다는 소식도 나오고 있다. 베이징자동차엔펑의 공식적인 입장은 나오지 않은 상태나 최근 상황을 고려할 때 이 같은 관측의 현실화 가능성은 적지 않다는 평가다.

특히, 황화(黃驊) 생산기지의 생산 현황은 2018년 이래 계속 악화되는 추세다.

황화 생산기지는 본래 베이징자동차그룹의 소유였으나, 2018년 9월 6일 베이징신에너지자동차가 약 14억5000만 위안을 들여 이 생산기지를 매입했다.

이후 해당 생산기지는 기존에 생산되던 베이징자동차 그룹의 자동차 모델이 아닌, 전기차 모델 생산에 돌입하게 된다.

2018년 당시 베이징신에너지자동차의 황화 지사는 1만4472대의 생산량을 기록하며 순조롭게 생산량을 늘려갔고, 신에너자동차 생산량을 2019년에는 4만대, 2020년에는 10만대로 늘리고 이와 함께 100억 위안에 달하는 완성차 판매 수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었다.

이 같은 생산∙판매량 급감은 올해 베이징자동차엔펑이 역대 최악의 실적을 기록하는 결과로 이어졌다.

올해 3개 분기(1~9월) 베이징자동차엔펑의 영업수익은 39억2200만 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78.16%(28억8400만 위안 손실) 하락했다. 분기별로는 1분기 16억6700만 위안, 14억4500만 위안, 3분기 8억1000만 위안이었다.

같은 기간 지배주주 순이익은 28억84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820.15%나 줄었다. 이는 같은 기간 중국 완성차 업계 3분기 평균 영업수익과 순이익 성장률인 -5.77%와 -25.71%과 비교해서도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 베이징자동차엔펑의 재도약 막는 3대 난제  

현재 베이징자동차엔펑은 실적을 개선하고 제품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제품 모델 전환 및 프리미엄화를 추진 중에 있다.

하지만 일부 업계 전문가들은 지난 4년간 시장에서 그렇다할 점유율을 확보하지 못한 베이징자동차엔펑의 대표 전기차 브랜드 아크 폭스(ARCFOX)를 앞세워 브랜드 경쟁력을 확대하고 판매량을 진작시키는 것은 현재 상황으로서는 무리가 있다는 평가를 내놓는다. 

일부 핵심 부품에서 문제가 빈번히 발생하고 애프터서비스 품질에 있어서도 낮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 또한 베이징자동차엔펑이 넘어서야 할 해결 과제 중 하나다. 완성차 산업에 있어 애프터서비스 지원은 매우 중요한 부분이나, 베이징자동차엔펑의 경우 애프터서비스 시스템 구축에 큰 비중을 두지 않고 있어, 브랜드 이미지와 판매량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이와 함께 2018년 이후 고위급 경영진이 빈번히 교체되고 있다는 점 또한 기업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요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현재 장더이(姜德義)이 대표가 베이징신에너지자동차를 이끌고 있으나, 장 대표는 건축 업계에 몸담았던 인물로서 자동차 업계에 대한 경험이 부족하다는 점에서도 미흡한 부분이 드러난다는 설명이다.  

[본 기사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를 권유하거나 주식거래를 유도하지 않습니다. 해당 정보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pxx1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