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글로벌 전기차업계, '팩 가격 100달러' 사활…K배터리 '긴장'

기사등록 :2020-11-19 10:14

테슬라, LFP배터리 탑재 전기차 유럽 공급...가격‧성능 '관심'
배터리 자체생산, 테슬라 이어 GM‧폭스바겐‧포드도 추진
배터리팩 1KWh당 100달러 가격분기점...K배터리 입지는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글로벌 전기차업계가 배터리팩 가격을 1kWh(킬로와트시)당 100달러 이하로 낮추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 100달러는 전기차가 보조금 없이 내연기관차와 견줘 가격경쟁력을 갖는 선이다. 이 과정에서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K배터리 업체들과의 관계 변화도 주목된다.

◆2024년, 배터리팩 94달러 전망...내연기관차와 본격 '경쟁'

19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기차 제조업체에 납품된 리튬이온 배터리팩 가격은 1kwh당 평균 156달러였고 미국 테슬라는 130달러대로 알려졌다. 올해는 이 보다 더 낮아졌을 것으로 예측된다.

테슬라 '모델3'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로이터 뉴스핌]

사실 몇해 전까지는 100달러대도 '꿈의 가격'이었다. 2014년 700달러, 2016년에는 290달러였다. 각 기업들이 배터리 가격 절감 노력에 나서면서 연 20%대의 절감을 이뤄낸 결과다.

여기에 전기차 시장이 급격한 성장 국면 진입과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이 본격적인 진출 등으로 '100달러' 도달 예측 시점이 점차 당겨지고 있다.

글로벌 시장예측기관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는 최근 2024년 94달러, 2030년 62달러까지 내려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2024년부터는 전기차가 연기관차 수준의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이제부터 승부는 누가 먼저 100달러에 진입하는지다. 벌써부터 글로벌 완성차 기업 간 경쟁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테슬라 '자체 개발', GM·폭스바겐 '합작사 설립'…포드 '미정'

선두에는 글로벌 전기차 판매 1위 회사인 미국의 테슬라가 서 있다. 테슬라는 자체 배터리 개발로 승부수를 띄웠다.

지난 9월 '테슬라 배터리 데이'에서 자체 배터리 생산 규모를 2022년 100GWh, 2030년 3TWh까지 늘리겠다고 한 것. 현재 세계 1위 배터리 업체인 LG화학의 올해 연간 생산량 목표가 100GWh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이노베이션이 미국 조지아주 잭슨 카운티 커머스시에 건설 중인 전기차배터리 공장. [제공=SK이노베이션] 2020.01.16 yunyun@newspim.com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는 기존 배터리보다 2배 이상 커진 '4680' 배터리 개발 계획을 밝히며 드라이코팅 등 신기술 활용, 생산 공정 단순화, 셀 구조 변화를 통해 배터리 비용을 3년 내에 56%까지 낮추겠다고 천명했다. 테슬라 배터리팩의 가격인 130달러에 적용시 70달러로 뚝 떨어진다.

LFP(리튬인산철)을 통한 배터리 가격 인하 시도도 업계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중국 배터리 업체 CATL와의 협력을 통해서다.

테슬라는 지난달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한 모델3를 유럽향 배에 선적했다. 중국산 모델3는 CATL에서 공급받은 LFP을 장착했다. 첫 수출에 7000여대가 공급됐으며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배터리 셀 기준 현재 주류인 NCM(니켈·코발트·망간)이 1KWh당 100달러인 반면 LFP는 87달러다.

즉 NCM과 비교해 LFP는 저렴하고 안전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반면 에너지 용량이 작아 같은 부피 대비 주행거리가 짧은 단점이 있어 주행거리 늘리기에 골몰중인 전기 승용차에는 사용하지 않았다. 에너지 밀도 상관없이 공간이 충분한 버스 전기차에만 적용해왔다.

업계에서는 테슬라가 LFP의 단점을 기술력으로 커버했을 것으로 보고있다. 업계 관계자는 "테슬라의 주력인 원통형배터리도 전기차에 잘 활용하지 않는 저렴한 소형 배터리"라며 "테슬라의 자체 기술력을 통해 원통형배터리처럼 LFP도 전기차에 적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GM은 LG화학과 배터리 합작법인을 세웠고 독일 폭스바겐도 스웨덴 배터리 업체와 합작공장을 설립해 배터리 자체 생산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LG화학 배터리 [사진=LG화학] 2020.01.21 yunyun@newspim.com

여기에 최근 미국 포드자동차도 자체 생산을 시사했다. 포드 최고경영자(CEO) 짐 팔리는 지난 13일(현지시간) '로이터 자동차 서밋 텔레콘퍼런스'에서 "(배터리) 셀 제조에 대해 검토 중"이라며 "전기차 볼륨이 커지는 만큼 당연한 조치"라고 말했다. 다만 독자적인 배터리 개발 또는 배터리업체와 합작공장 설립 등 구체적 방법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포드의 결정에 따라 현재 포드에 배터리를 공급중인 SK이노베이션과 삼성SDI에 기회 또는 위협이 될 수 있다.

배터리 업계는 최근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배터리 자체 개발 발표가 이어지며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다만 아직까지는 기술력과 생산능력 등을 고려 할때 완성차 업체들이 독자적인 생산에 나서는 게 쉽지 않을 것이란 시각이 지배적이다. 배터리를 개발해 실제 양산에 이르기까지 수년 이상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배터리 가격 인하에 적잖은 압박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게 배터리 업계의 중론이다. 배터리 업계 한 관계자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배터리 제작 기술을 익히고 각 과정에서 소요되는 비용들을 체크하며 배터리업체들에 가격 인하 압박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가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