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해외주식 투자포럼] "내년 해외주식 키워드는 친환경·게임·데이터"(종합)

기사등록 :2020-11-20 11:00

내년 미국, 유럽, 중국, 일본 증시 좋아질 듯
바이든 미국 대통령 효과...경기부양·친환경 주목
해외 주식 투자시 환율, 세금 꼼꼼히 따져봐야

[서울=뉴스핌] 증권부 = 개인들의 주식 투자 열풍이 국내에 이어 해외주식으로 이어지고 있다. 일명 '서학개미'라 불리는 개인 투자자들이 해외 주식 쓸어담기에 나서며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증시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뉴스핌은 20일 '글로벌기업에 투자하는 서학개미 성공전략'이라는 주제로 '제4회 뉴스핌 투자포럼'을 개최했다. 올해로 4번째인 투자포럼은 △내년 미국 등 글로벌 증시 전망 △내년 유망 투자 국가, 이유 △미국 정책 수혜주 및 유망주 △해외 ETF 추천 △해외 주식투자 트랜드, 주의할 점 등 5개 섹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각 분야 증권사 해외주식 전문가들이 강연자로 나섰다.

◆ 내년 해외 증시...미국, 유럽, 중국 등 주목 

내년 해외 증시는 미국을 비롯해 유럽, 중국, 일본 등이 좋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코로나19로 위축됐던 경기가 내년 각국 경기부양책 등으로 본격적으로 풀리면서 주요국 증시에 온기가 돌 것이라는 분석이다.

백찬규 한국투자증권 자산전략부장은 "내년에는 코로나19로 위축됐던 경기가 재개되는 시점으로 미국도 좋아지겠지만 미국 외 여러 국가의 증시 상황도 좋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백 부장은 "바이든 후보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내년에는 달러 약세가 나올 수 있다"며 "미국 내 머물고 있던 돈이 미국 밖으로 나갈 수 있어 미국 시장 뿐 아니라 중국, 유럽, 일본 등 다른 시장에도 증시 온기가 돌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눈여겨볼 해외시장으론 중국과 유럽이 꼽혔다. 김환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 투자전략부 팀장은 "내년에는 미국 이외의 지역에서의 주식시장에서 보다 큰 폭의 반등이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중국의 경우 경기 반등과 정책 모멘텀이 부각되고, 유럽의 경우 회복기금 기반으로 한 EU공동 재정 정책 모멘텀이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팀장은 "내년 글로벌 증시를 이끌 주체로 선진국 대신 신흥국, 성장주보다는 가치주의 투자매력이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 미국 주식시장...4차 경기부양책·달러약세·5G산업 발달 

미국은 바이든 대통령 당선에 따른 경기 부양책 통과와 백신개발 효과, 친환경 정책 등이 증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됐다. 내년 미국 주식시장에 영향을 미칠 요소로는 △4차 경기부양책 △백신개발 △기후변화 인프라 △미중 무역분쟁 △달러약세 △5G기술산업 향상 등이 제시됐다.

김세환 KB증권 리서치센터 글로벌주식팀 연구위원은 내년 미국 5G기술산업 유망종목으로 △통신장비업체 에릭슨 △통신장비 테스트기업 키사이트 테크놀로지 △광섬유 케이블 백홀업체 코닝 등을 꼽았다.

클라우드기업으론 △IBM △세일즈포스닷컴 △월마트 △타깃, 친환경 관련 종목으로 △크린 에너지ETF △리튬생산 기업 ETF를 추천했다.

김 연구위원은 "IBM의 연간 배당수익률은 5%에 달한다"며 "이익 턴어라운드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특히 PBR(주가를 주당순자산가치로 나눈 값)보다 ROE가 높아 주가가 저평가 됐다고 했다.

해외 상장지수펀드(ETF)도 인기를 끌고 있다. 일반 주식처럼 실시간으로 매매할 수 있는데다 개별 종목 투자보다 상대적으로 안전하게 투자할 수 있다는 장점에서다.

윤재홍 미래에셋대우 글로벌주식 컨설팅팀 연구위원은 내년 관심을 가져볼만한 5가지 ETF를 소개했다.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친환경 △안방(실내) △게임 △데이터 등이다.

윤 연구원은 "ESG에 대해 과연 돈이 될 수 있을까라는 회의적 시각을 갖는 투자자들도 있다"며 "하지만 기업들의 ESG 투자가 늘면서 기업들의 수익률이 달라지고 ESG를 갖춘 기업들에 수급이 느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빠른 속도로 디지털화가 진행되면서 서버를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업체들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데이터가 중요하다 보니 업체들에 높은 비용을 주고 쓰게 되는데 데이터 센터와 리츠 인프라 관련 업체들의 선호도도 더욱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해외 주식과 ETF 투자시 '분산투자·환율·세금 꼼꼼히 따져야 

해외 ETF 투자시 유의사항으론 분산투자와 환율체크, 기업 종목 옥석가리기가 거론됐다. 윤 연구원은 "해외 ETF는 달러로 투자되다 보니 환율을 따져보고, 특정 테마업종에 대한 기업 옥석가리기도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해외주식 투자시 가장 유념해야 할 점은 절세방안이다. 국내 주식과 다르게 해외주식 투자시 수익금에 한해 22%의 세율이 부과된다.

김석진 삼성증권 상계WM지점 PB팀장은 "해외주식의 경우 전체 소득에서 250만 원을 제외하고 나머지 수익금에 대해 22% 세율을 부과한다"며 "수익이 250만 원일 경우 세금이 없지만, 수익과 손실의 합이 그 이상일 경우 세금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금을 줄이고 싶다면 수익과 손실을 잘 활용해서 주식을 매매해야 한다"며 "환율로 인한 수익도 양도세 계산에 포함된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팀장은 "해외주식 양도세는 투자자가 국세청에 세무신고를 해야 한다"며 "매년 5월 전년도 양도수익을 신고해야 하는데 제때 신고를 하지 않으면 미납 가산세가 붙기 때문에 번거롭게 여겨진다면 증권사 전문가들에게 맡기는 것도 좋다"고 권고했다. 

az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