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오늘 개막…김동완·박은태·오만석·이규형 활약

기사등록 :2020-11-20 10:35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브로드웨이와 국내를 휩쓴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이 20일 개막한다.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이날 개막을 앞두고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 작품의 주요 오브제인 약병을 중심으로 20명의 배우가 총출동해 각자의 뚜렷한 매력을 보여준다.

특히, 배우들의 사진에 만화적 효과로 익살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생동감 넘치고, 개성이 가득한 배우들의 포즈는 작품 속 기상천외한 돌발 상황들을 연상시키며 재미를 준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쇼노트] 2020.11.20 jyyang@newspim.com

제작사인 ㈜쇼노트 관계자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주인공인 몬티 나바로와 다이스퀴스 뿐 아니라 앙상블들까지 모든 캐스트가 작품에서 주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어 그 누구도 허투루 볼 수 없다. 이런 작품의 특성과 캐릭터들의 매력을 포스터에 표현하고자 했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 유쾌하고, 재미있는 뮤지컬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가난하게 살아온 '몬티 나바로'가 어느 날 자신이 고귀한 다이스퀴스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다이스퀴스 가문의 백작이 되기 위해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한 명씩 '없애는' 과정을 다룬 뮤지컬 코미디다.

김동완, 박은태, 이상이, 오만석, 정상훈, 이규형, 최재림 등 내로라하는 캐스팅 라인업과 탄탄한 스토리의 기발한 웃음, 풍성한 음악이 어우러졌다. '젠틀맨스 가이드'는 브로드웨이와 지난 2018년 한국 초연의 명성을 잇는 역대급 웃음을 예고했다.

한편,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이날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인터파크, 멜론티켓, 쇼노트 공식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