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4연속 버디' 김세영, LPGA 통산12승 성큼... 2위와 5타차

기사등록 :2020-11-22 07:21

LPGA투어 펠리컨 챔피언십 3라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2위와의 격차를 5타차로 벌린 김세영이 통산 12승에 성큼 다가섰다.

김세영(27·미래에셋)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컨 골프클럽(파70·6353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펠리컨 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로 6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김세영이 LPGA 통산 12승에 다가섰다. [사진= 뉴스핌 DB]

중간합계 14언더파 196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2위 앨리 맥도널드(미국)를 5타차로 제쳤다.

지난달 KPMG PGA 챔피언십에 메이저 첫승을 이룬 그가 정상에 오르면 시즌 2승이자 LPGA 통산12승을 써낸다.

이날 김세영은 "확실한 샷으로 좋은 성적을 내겠다'라고 말한 것처럼 후반 4연속 버디로 격차를 벌렸다.

파3 3번홀에서 첫 버디를 낚은 후 6번(파4), 7번(파5)에서 2연속 버디를 했다. 8번홀(파4) 보기로 한타를 잃고 전반전에서 2타를 줄였다. 후반전에선 파5 14번홀부터 17번홀까지 4연속 버디를 솎은 뒤 마지막 18번홀을 파로 마무리했다. 페어웨이 적중률은 85.71%, 그린적중률은 61.11%, 퍼트 수는 27개, 비거리는 256야드였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는 5타를 줄여 4위(7언더파), 이민지(호주)는 공동5위(6언더파), 허미정은 9위(3언더파)에 자리했다.

박희영은 공동15위(1언더파), 전인지는 공동19위(이븐파) 210타), '세계 1위' 고진영은 공동 28위(2오버파)를 기록했다. 이정은6는 공동64위(9오버파), 박성현은 70위(11오버파)에 머물렀다.

[동영상= LPGA]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