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부산시, 축제 관련 공연기술업체당 2~300만원 지원

기사등록 :2020-11-22 08:15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부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운영에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기술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축제 관련 공연기술업계 지원사업'을 추진하며, 23일부터 접수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부산시청 전경 [사진=부산시] 2020.01.27. ndh4000@newspim.com

지원 대상은 2020년 1월 1일 이전 개업해 공고일 기준 사업자등록증상 사업장 소재지가 부산시인 업체로, 최근 3년(2018년 1월1일~2020년 9월30일) 내 부산시 또는 부산의 16개 구·군에서 개최한 축제에 공연기술업 자격으로 참여한 사실을 증명해야 한다.

2020년 1월부터 6월까지의 월평균 매출액이 2019년 월평균 매출액보다 감소한 업체만 해당하며, 폐업한 업체는 제외된다.

지원금은 2019년 총매출액을 기준으로 4억원 초과인 업체는 300만원, 4억원 이하인 업체는 200만원이다.

제출 서류는 지원신청서, 사업자등록증, 매출액 증빙 서류와 부산시 축제 참여 증빙 서류 등이며, 23일부터 12월 4일 오후 6시까지 부산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로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로 인한 행사 축소, 비대면 행사 전환으로 축제 관련 업체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지원이 힘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부산의 축제 관련 업체들이 기반을 유지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ndh40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