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부산시립미술관 '2020 학술세미나 Ⅱ'…1980년대 부산 형상 미술

기사등록 :2020-11-22 08:18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부산시 시립미술관은 다음달 18일 오후 1시 시립미술관 강당에서 학술세미나 '부산, 형상미술: 1980년대를 중심으로'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부산시립미술관 2020 학술세미나 Ⅱ 안내문[사진=부산시] 2020.11.22 ndh4000@newspim.com

이번 세미나는 올해 7월에 개최한 학술세미나 '1960~70년대 부산미술 다시 보기'의 연장이자 내년 봄에 개최될 '부산 미술 조명전 – 형상 미술(가제)'에 앞선 1980년대 부산미술 연구의 일환으로, 한국의 1980년대 미술 경향과 부산지역의 사회문화사적 관계에서 부산 형상 미술을 재조명하기 위해 기획됐다.

부산 형상 미술은 부산 미술 담론 중 가장 대표적이고 논쟁적인 화두로, 시립미술관은 이번 세미나에서 부산 형상 미술을 1980년대를 중심으로 논의하고 이를 고유명사화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을 풀어나갈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미술관 아카이빙(Archiving) 자료 검토와 서울대학교 심상용 교수, 김종길 미술평론가, 경기대학교 박영택 교수, 강선학 평론가, 경성대학교 박훈하 교수 등 5명의 주제발표 이태호 작가, 김난영 작가, 예유근 작가 등 당시 활동했던 작가 8명이 참여하는 토론 등으로 구성된다.

미술에 관심 있는 학생과 일반인 누구나 세미나에 참가할 수 있다. 참가 신청은 23일부터 부산시립미술관 홈페이지(http://art.busan.go.kr)에서 이뤄지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60명까지 선착순 마감된다.

기혜경 부산시립미술관 관장은 "내년 기획전시에 앞서 부산의 미술을 재정립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관심 있는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ndh40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