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비 그친 뒤 내일부터 영하권으로 '뚝'…본격 추위 시작

기사등록 :2020-11-22 11:29

23일부터 아침기온 영하권으로 떨어져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22일 전국에 내리는 비가 그치고 23일부터는 본격적인 영하권 추위가 시작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23일 아침 기온은 일부 내륙에서 영하권을 기록해 이날 아침보다 5~10도 가량 더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아침 최저기온은 -6~7도로 예보됐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울 아침 체감온도가 영하 4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 곳곳에서 영하권을 보인 9일 오전 서울 광화문사거리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두터운 옷을 입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0.11.09 yooksa@newspim.com

낮 최고기온은 5~14도로 관측된다. 특히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은 낮에도 10도 이하를 유지하는 등 쌀쌀한 날씨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나타나겠다.

중부 내륙과 일부 남부내륙은 영하권으로 떨어지고 그 밖의 지역도 아침기온이 5도 내외로 내려가겠다. 또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을 전망이다.

영하권 추위는 이번주 내내 계속된다. 수요일인 25일부터 금요일인 27일까지 아침기온은 -2~9도, 낮 기온은 7~17도가 되겠다.

주말인 28일부터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지속적으로 내려와 추위가 한층 강해질 전망이다. 29일에는 전국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낮 기온은 10도 이하로 춥겠다. 

shl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