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홍콩 입성 젊고 뜨거운 주식, '중국판 유튜브' B짠 비리비리

기사등록 :2021-01-11 14:00

3월 상장 예정, 비공개 공모 신청
10, 20대 생활 오락 젊은 플래폼
10년내 시가 총액 2000억 달러 전망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상장 3년 만에 주가 7배 폭등. 2020년 한해 주가 상승률 360%. 2021년 새해 5거래일 주가 38% 급등'

'내리막 길을 모르는 주식', 미국 나스닥 상장 비리비리(嗶哩嗶哩, BILI.O, B짠(站))는 중국 기업 가운데 가장 핫하고 젊은 주식이다. 애니메이션 만화 게임 (ACG) 위주의 중국 인터넷 플래폼 기업 비리비리는 2억명 Z 세대들의 거대한 인터넷 생활 커뮤니티다.

비리비리가 홍콩 거래소 2차 상장에 본격 돌입하면서 투자 가치가 재조명되고 중화권 주식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모집 규모는 2020년 11월초 불발된 마이그룹(螞蟻, 앤트그룹)에 비유할 수 없지만 영업력과 성장성, 주가 상승 잠재력에서는 어떤 인터넷 플래폼 기업에 뒤쳐지지 않는다.

비리비리가 은밀히 홍콩거래소에 IPO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중국은 물론 세계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1일 중국 국내외 매체들은 비리비리가 2차 상장을 위해 홍콩거래소에 비공개리에 IPO신청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모집 자금 규모도 당초 약 10억 달러~ 20억 달러(약 156억 홍콩 달러)애서 25억 달러~ 30억 달러(234억 홍콩달러)로 높여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시장 소식통들은 2개월 여간 공모가 산정과 함께 보충 자료제출 등의 작업을 거쳐 3월에 신주 공모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비리비리는 2018년 8월 나스닥 상장에 이어 두번째로 홍콩증시에서 기업 공개를 하게 된다.

중국의 젊고 핫한 주식으로 소문난 비리비리 주가는 무서운 기세로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2020년 한해 360% 상승한 주가는 2021년 새해들어 한층 큰 보폭으로 상승 질주를 계속하고 있다. 비리비리 주가는 새해 첫 거래일인 1월 4일 주당 97달러로 10.52%나 급등했다.

8일에는 118.47 달러로 6.35% 상승, 100달러 대를 돌파했다. 시가 총액은 단숨에 411억 달러(2664억 위안)로 불어났다. 결국 빌리비리 주가는 2021년 들어 5거래일 동안에만 38.21%나 치솟았다. 이번 홍콩 2차상장에서 예상 모집자금을 높인데에도 수익력이 뒷바침되는 이런 주가 호조가 한 몫했다는 분석이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1.01.11 chk@newspim.com

비리비리는 2020년 3분기에 매출(영업수입) 32억 2600만 위안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에 비해 73.52%나 증가한 실적이다. 비리비리 커뮤니티의 3분기 월 평균 활성 이용 고객수는 1억9700만 명에 달했고 8월에는 이 숫자가 2억 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활성 이용자중 모바일 이용자 수는 1억 8400만 명에 이른다. 비리비리 플래폼의 월간 활성화 컨텐츠 창작자수가 전년 동기비 51% 늘어난 170만 명에 이른다는 점도 성장 잠재력을 밝혀주는 중요한 포인트중 하나다.

비리비리는 젊은 세대(Z세대)를 위주로 하는 종합 인터넷 동영상 플랫폼 커뮤니티다. 애니메이션과 만화 게임을 위주로 하면서 인터넷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다. 비리비리는 '19세 이상 출입 금지'의 Z존이다. 10대, 20대 위주 생활 오락 공간으로 25세 이하 이용자가 대부분이고 30대 만해도 늙은이 취급을 받는다.

비리비리는 Z세대 커뮤니티의 거대한 생활 무대이며 휴식 공간이다. Z세대들은 그들이 B짠(站)이라고 부르는 비리비리안에서 애니메이션과 만화 게임 영화 음악 춤과 학습 오락 패션 온라인 소비를 해결하고 즐긴다. 인터넷 전문가들은 'B짠'은 중국의 00허우(2000년대 출생)~10허우(2010년대 출생) Z세대를 들여다 보는 창이라고 말한다.

중국의 인터넷 플래폼중 비리비리는 알리바바 관계사인 유쿠(優酷) 이상으로 유튜브(YouTube)와 모델이 흡사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국 영상 플래폼 시장은 분량 1분 미만 대의 숏 미디어(더우인), 1분~30분 대의 비리비리와 시과(西瓜), 30분 이상대의 아이치(바이두) 텐센트 유쿠(알리바바) 등으로 구분된다.

인터넷 업계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중 비리비리가 콘텐츠와 서비스 구성, 영상의 분량 등 여러 면에서 유튜브와 가장 근접한 모델이다. 비리비리가 지금같은 방향으로 중국판 유튜브 모델로 빠르게 발전해나갈 경우 비리비리 기업가치는 현재의 400억 달러 수준에서 10년안에 2000억 달러를 넘어설 것이라는 관측이다.

비리비리는 2009년 6월 26일 출범했으며 2018년 3월 28일 나스닥 시장에 진출했다. 현재 경쟁 관계인 알리바바와 텐센트 자본이 모두 들어가 있다. 이 회사는 2019년 기업 가치 기준 중국 브랜드 100강 기업에 포함됐다. 2020년 3월 실적 발표에 따르면 2019년 영업수입은 67억 8000만 위안으로 전년 동기비 64% 증가세를 기록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