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인천 송도 해상서 급유선 좌초…하루만에 구난

기사등록 :2021-01-13 12:11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 인천 송도 액화천연가스(LNG) 기지 앞 해상에서 좌초됐던 급유선이 하루만에 구난됐다.

인천해양경찰서는 13일 인천 연수구 LNG 기지 앞 해상에서 좌초됐던 124t급 급유선 A호를 구난해 북항으로 예인했다고 밝혔다.

A호는 지난 11일 오후 5시 50분께 LNG 기지 인근 1.5㎞ 해상에서 자갈더미에 얹혔다.

인천해경이 송도 LNG기지 앞 해상에서 좌초된 급유선 구난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인천해양경찰서] 2021.01.13 hjk01@newspim.com

A호는 인근에서 해상 매립 작업 중인 다른 선박에 기름을 공급하기 위해 접근하다가 좌초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선체 파손 등으로 인한 유류오염 사고를 막기 위해 A호에 실려 있던 유류 170t을 다른 유조선으로 옮겨 싣고 다음날 만조시간대인 오후 3시께 사고 급유선을 관공선부두로 예인했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좌초된 급유선에 선체 파손이 없어 기름 유출 등 2차 오염 사고는 없었다"고 말했다.

hjk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