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대한제당 인천공장서 화물차 운전기사 추락 중상

기사등록 :2021-01-13 12:21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 대한제당 인천 사료공장에서 50대 화물차 운전기사가 작업 중 덤프트럭에서 떨어져 크게 다쳤다.

13일 인천 중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47분께 인천시 중구 북성동 대한제당 무지개 사료공장에서 덤프트럭 화물칸에서 작업을 하던 운전기사 A(57) 씨가 4m 아래 바닥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A씨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대한제당 인천공장에서 화물차 운전기사가 추락, 중상을 입었다.[사진=인천중부소방서] 2021.01.13 hjk01@newspim.com

A씨는 덤프트럭에 실린 사료 더미를 천막으로 덮다가 지상으로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현장에 도착 당시 A씨는 머리에서 피가 나고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고 말했다.

A씨는 대한제당 운송 협력업체와 화물차 위·수탁(지입) 계약을 맺고 일을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제당 관계자는 "A씨의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며 "협력업체와 A씨에 대한 치료와 보상 대책 등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hjk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