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18일부터 소상공인 2차 대출 최고금리 최대 2%p 인하

기사등록 :2021-01-14 06:00

집합제한 업종 소상공인에 1천만원 추가 대출 프로그램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오는 18일부터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최고금리가 최대 2%포인트 인하된다. 이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의 소상공인 2차 대출 상품 금리는 2%대로 낮아진다. 또한 집합제한업종 임차 소상공인을 대상으로는 1000만원 한도의 추가 대출 특별지원 프로그램도 신설된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14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 개편 및 신설안을 공개했다.

최근 코로나19 3차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소상공인의 매출감소 등 자금애로가 지속되는 상황을 고려한 조치다.

먼저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경우 오는 18일 신청분부터 인하된 금리와 보증료를 적용한다. 5년 대출기간(2년 거치·3년 분할상환) 중 1년차 보증료율을 기존 0.9%에서 0.3%로 0.6%포인트 인하한다.

금리의 경우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기업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을 중심으로 1%포인트 인하한다. 지난 달 29일 이미 한 차례 금리인하(1%포인트)를 실시한 것을 감안하면 최대 2%포인트 인하되는 것이다. 기존 최고금리가 4.99%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2.99%로 낮아진다.

금융위 관계자는 "구체적인 금리 수준은 대상 고객과 은행별로 다소 상이하다"며 "은행에 직접 문의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집합제한업종 임차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최대 1000만원의 추가 대출 프로그램을 신설했다.

대상은 지난 11일부터 지급이 시작된 '버팀목 자금 중 200만원 신청이 가능한 집합제한 업종'과 '소상공인(개인사업자)'이다. 이 중 현재 임대차 계약을 맺고 있는 개인사업자 소상공인이라면 기존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 이용 여부와 상관 없이 추가로 최대 1000만원까지 대출 신청이 가능하다.

보증료는 5년 대출기간(2년 거치·3년 분할상환) 중 1년차 보증료율은 전액 면제한다. 2~5년차 보증료율은 0.6%로 고정한다. 금리의 경우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과 동일하게 은행권의 자율적인 금리인하에 따른 '최대한 낮은 금리'가 적용될 예정이다.

rpl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