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시장은 역시 상하이 국제 소비허브 우뚝, 소비랭킹 베이징 충칭 2,3위

기사등록 :2021-02-22 18:55

상하이 2020년 소매 총액 1조 6000억위안
베이징 충칭도 1조위안대 소비 대도시 위상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14억 인구의 중국 최대 소비 도시는 경제 도시 상하이로 2020년 소매 판매 총액이 1조 5932억 위안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 베이징은 소매총액이 1조 3716억 위안으로 전국 주요 도시 소매 총액 2위를 차지했다.

22일 경제 매체 제일재경은 중국 전국 주요 대도시 소비 순위를 조사한 결과 상하이와 베이징이 각각 1, 2위에 올랐고 충칭(重慶)이 3위로 소매 총액 1조 위안대(1조 1787억 위안) 3대 대도시에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다.

소매 판매 총액으로 집계한 2020년 중국 소비 대도시 순위에서는 상하이 베이징에 이어 광저우 선전이 4, 5위를 기록했고, 청두 수저우 난징 우한 항저우가 6~10위로 나타났다.

상하이와 베이징 충징 3대 직할시는 소매 총액이 1조 위안대 소비 대도시로 자리를 굳혔고, 다음 순위인 광저우와 선전 청두 소매 총액은 각각 9218억 위안, 8664억 위안, 8118억 위안을 기록했다. 10위인 저장성의 성도 항저우의 소매 판매액은 5973억 위안에 달했다.

소비도시 순위 1위인 경제 수도 상하이는 14.5계획에서 글로벌 소비 허브 도시 건설을 목표하고 있다. 황포강 동서와 난징로 신천지 예원 소루자주이 북와이탄 등을 소비 활성화 지구로 집중 육성해나갈 계획이다.

베이징은 2020년 사회소비 총액(소매 총액)이 1조 2716억 위안으로 2위에 올랐으나 코로나19 영향으로 이는 전년에 비해 8.9%나 줄어든 실적이다. 비대면 무접촉 시대가 도래하면서 서비스 소비가 대폭 줄어들었으며 전자상거래에 의존하는 상품 소비는 상대적으로 덜 영향을 받았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상하이 번화가 닌징로 변 화웨이 사옥앞에 많은 인파가길을 걷고 있다.  2020년 9월 뉴스핌 촬영. 2021.02.22 chk@newspim.com

인구 3000여만 명에 중서부의 유일한 직할시인 충징은 코로나19 충격에도 불구하고 도시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경제(소비)활동이 비교적 왕성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도시가 2020년 소매 총액에서 마이너스 성장률을 보였으나 충칭은 1.3% 증가세를 보였다.

소매 판매 순위 4위인 광동성 성도 광저우는 '천년 상도'라는 별칭에 걸맞게 전국적으로 가장 양호한 분야별 전문 도매 시장이 형성돼 소비활동을 뒤바침하고 있다. 2018년 통계에 따르면 광저우시 전역에는 모두 713개의 전문 도매시장이 발달해 있다.

도매 시장들은 주장 삼각지대의 30여만 개 크고 작은 공장들과 연접해있고 한편으로 이 시장들은 100여 개 국가의 상업 고객들을 불러들이고 있다. 광저우가 개최하는 무역 전람회는 중국 여타 지역은 물론 글로벌 산업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7위인 장수성 수저우는 10대 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보통의 지급 도시로 알려졌다. 다른 3개도시는 상하이 베이징 충징 등 직할시, 그리고 나머지 6개 도시는 모두 부성급 도시다.

수저우는 규모 이상 도소매업 중 화장품류, 카메라 기자재류, 스마트 가전, 비디오 영상 기자재, 컴퓨터및 신에너지 자동차 부품류 분야 소매판매 금액이 전년도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