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정선군 '특별방역' 추진…21일 이후 16명 확진

기사등록 :2021-02-23 12:57

[정선=뉴스핌] 이형섭 기자 = 강원 정선군이 임계면 교회발 집단감염에 따라 지역내 특별방역과 확진자에 대한 심층역학조사를 강화하고 있다.

23일 군에 따르면 지난 21일 임계지역 첫 확진자 발생 이후 현재까지 1880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1767명 음성, 1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오후 12시 현재 97명은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정선군 임계면 코로나19 이동선별진료소.[사진=정선군청] 2021.02.23 onemoregive@newspim.com

임계면 집단감염 사태에 따라 군은 정선군보건소와 임계면복지회관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확진자에 대한 신속한 역학조사를 통해 접촉자 파악 및 검사에 주력하고 있다.

또 임계행정복지센터를 임시 폐쇄한 것은 물론 실내외 공공체육시설, 관내 목욕탕, 작은영화관, 종합사회복지관,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청소년시설, 작은도서관, 공동육아나눔터, 노인일자리사업, 정선·임계 5일장, 종교시설 등에 대한 운영을 전면 중단했다.

노인요양시설 및 장애인시설에 대하여는 외부접촉을 전면 차단하고 주기적인 검사 진행과 코로나 예방수칙 및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또 선별진료소 운영 및 방역 등을 위해 전문인력 및 공무원, 방역단, 자원봉사 등 각 분야별로 총 80명의 인원을 투입해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아울러 보건환경연구원과 결핵협회와 협력해 검체 검사 진행은 물론 강원도, 질병청 역학조사관의 지원을 받아 확진자 역학조사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최승준 정선군수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저지 및 감염 고리를 끊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군민들의 이동 자제 등 방역당국의 조치와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onemoregiv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