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뉴스

'김치만 보관?'...삼성 '김치플러스' 다용도 냉장고 변신

[뉴스핌=김겨레 기자] #주부 이상은(50)씨는 김치냉장고 아래칸에 김장김치를 보관하고, 윗칸에는 과일과 맥주, 쌀을 넣어둔다. 메인 냉장고의 수납 공간이 모자라는데다, 자주 열었다 닫으니 온도 변화로 과일과 채소가 쉽게 무르기 때문이다. 이씨는 "김치냉장고는 일정 온도를 유지해줘서 까다로운 식품을 보관하기 알맞다"고 말했다. 

삼성 김치플러스에 3주동안 보관한 바나나의 모습 <사진=김겨레 기자>

김치냉장고 시장이 변하고 있다. 한국인의 김치 섭취량이 매년 줄어드는 가운데 김치냉장고에는 다른 식재료를 보관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어서다. 

삼성전자가 이 같은 소비자들의 사용 패턴을 반영한 다목적 냉장고 '김치플러스'를 13일 내놨다. 김치플러스는 기존 김치냉장고 브랜드 '지펠 아삭'을 대신할 새 이름이다. 

이무형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냉장고개발팀 상무는 "최근에는 김치보다 다른 식품을 김치냉장고에 보관하는 추세"라며 "사용자가 필요한 조합에 따라 칸별로 온도를 설정하거나 전원을 끄고 켤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 1인당 하루 평균 김치 섭취량은 2007년 81g에서 2014년 63g으로 24% 줄었다. 반면 삼성전자 자체 조사 결과 쌀과 과일 등 상온에서 보관하던 식품을 냉장 보관하겠다는 다용도 보관 수요는 2015년 전년 대비 65% 늘어났다.

황정아 삼성전자 한국총괄 주방가전 마케팅 그룹장은 "김장김치가 떨어지는 4~5월이 되면 김치 보관 비중은 20%까지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김치 플러스는 김치 보관 모드는 6단계, 식품 보관 기능은 11단계로 세분화해 사용자 기호에 맞게 설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감자·바나나’ 생생보관 모드를 사용하면 감자∙고구마 등 뿌리 채소와 바나나∙키위 같은 열대 과일을 쉽게 무르지 않고 최대 3주까지 신선함을 유지할 수 있다. 

김치플러스는 ▲냉장보관 (채소·과일·음료) ▲냉동보관 (강·중·약·육류·생선)모드 ▲생생보관(곡류·장류·감자·와인)모드까지 총 11가지 기능을 지원한다. 제품은 584, 486리터 두 가지 용량으로 출시된다. 출고가는 249만~599만원이다.

아울러 1~2인 가구 증가세에 따라 슬림한 빌트인(붙박이) 스타일로 디자인했다. 향후 100리터대 소규모 김치냉장고도 출시할 예정이다. 

황 그룹장은 "식품 보관의 패러다임을 바꾼 김치냉장고로 압도적인 시장 1위를 지키겠다"며 "40% 이상 점유율을 차지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무형 상무도 "최근 삼성전자는 영업이익률을 높이기 위해 쥐어짜기보다는 혁신적인 가전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김겨레 기자 (re9709@newspim.com)


최신 영상 뉴스
이전 1 / 5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