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뉴스

[영상] ‘MB 국정원 피해자’ 이상돈 검찰 출석 “성역없이 조사해 처벌해야”

[뉴스핌=오채윤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정권에 비판적인 인사들에 대해 국가정보원이 벌인 '심리전'의 피해를 당한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11일 검찰에 출석했다.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된 이 의원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언젠가 이럴 때가 올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2009~2010년에 내게 일어난 일은 개인적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상식적으로 판단했을 때 청와대 보고도 이뤄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기사에 댓글을 달고, 개인 블로그에 욕을 쓰고, 학교 앞에서 피켓 시위를 하거나 아파트 단지까지 찾아오는 일은 웬만한 사람이 겪으면 충격으로 다 포기했을 것”이라며 “바로 이러한 점을 노리고 행한 일들 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에 따르면 이 의원은 교수 시절 보수논객을 자처했으나, 2009년 이명박 정부에 대해 비판하는 의견을 내자 국정원이 그를 ‘좌파 교수’로 규정하고 퇴출하기 위한 여론 조성 심리전을 벌였다.

이후 인터넷 커뮤니티 등 온라인 상에는 이 의원을 비판하는 글이 다수 게재됐고 한 보수단체는 이 의원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그는 “이런 일들이 개인 차원에서 저지를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확신했다”며 “당시 책임자들을 수사해 성역 없이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정원 개혁위에 따르면 국정원은 당시 중앙대 교수인 이 의원을 비롯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송영길 인천시장, 박지원 민주당 의원,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을 '주요 인사'로 분류해 심리전 활동을 벌였다.

검찰은 이 의원을 시작으로 국정원의 '공격' 의혹 피해자들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오채윤 기자 (chae@newspim.com)


최신 영상 뉴스
이전 1 / 4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