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뉴스

‘국정원 특활비 상납’ 남재준 전 국정원장 “국정원은 민주주의 수호 최후의 전사들”

[뉴스핌=오채윤 기자] "국정원 직원들은 이 나라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는 마지막 보루이자 최후의 전사."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이 8일 검찰에 출석하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을 받고 있는 남재준 전 국정원장이 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이날 낮 12시 56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남 전 원장은 검찰 조사에 앞서 "(국정원 직원들의) 헌신과 희생에 대해 찬사받지 못할망정 수사받다가 스스로 목숨 끊는 이러한 참담한 현실에 가슴이 찢어지는 고통을 느낀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왜 청와대에 보냈나"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남 전 원장은 박근혜 정부 국정원장(2013년 3월~2014년 5월)으로 재직하면서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남 전 원장을 상대로 40억 원대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청와대에 유입되는 과정에 개입한 사실이 있는지 추궁할 방침이다.

검찰은 남 전 원장이 국정원의 2012년 대선개입 수사를 방해했다는 의혹에 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다.

국정원 수사팀은 남 전 원장이 특수3부에서 조사를 마치는대로 2013년 만들어진 ‘국정원 현안 테스크포스(TF)’ 팀 설치와 활동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파악할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오채윤 기자 (chae@newspim.com)


최신 영상 뉴스
이전 1 / 5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