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뉴스

‘국정원 특활비 상납’ 이병기 전 국정원장 “국민께 심려끼쳐 송구스럽다”…검찰 출석

[뉴스핌=심하늬 기자] 박근혜 정부 당시 40억원대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청와대에 상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이날 오전 9시30분 이병기 전 원장을 피의자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이 전 원장은 2014년 7월부터 2015년 2월까지 국정원장을 지낸 뒤 자리를 옮겨 2016년 5월까지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일했다.

이 전 원장은 "국정원 자금이 청와대에 지원된 문제로 인해 국민 여러분들께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서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 직원들에 대해서도 제가 부담을 준 것 같아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라며 "들어가서 있는대로, 그리고 제가 아는대로 소상하게 진술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청와대 지시를 받았나", "특활비를 올려받은 이유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원이 이재만·안봉근·정호성 전 비서관 등 '문고리 3인방'을 통해 40억원 넘는 특활비를 박 전 대통령 측에 전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지난 4일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이 구속된 데 이어 8일 박근혜 정부의 첫 국정원장인 남재준 전 원장이 소환 조사를 받았고, 10일에는 이병호 전 원장이 소환됐다.

이날 이병기 전 원장까지 조사를 받게 되면서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장이 모두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검찰은 전직 국정원장 3명의 조사를 마무리한 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 시기 및 방법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뉴스핌 Newspim] 심하늬 기자 (merongya@newspim.com)


최신 영상 뉴스
이전 1 / 5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