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뉴스

[영상] "미투 공작설에 경악"..영화계 성폭력 근절 외치는 임순례·문소리

[뉴스핌=홍형곤·김진수 기자] 임순례 감독이 영화계 내 성폭력 근절을 촉구하고 나섰다.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는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개소행사 및 영화계 성평등환경조성을 위한 성폭력·성희롱 실태 결과발표 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임순례 감독은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센터장으로서의 첫 인사말에 “그동안 한국 영화계 내에 저희도 놀랄 만큼 지속적이고 끔찍한 성폭력 환경에 노출되어 영화계를 소리 없이 떠난 동료 영화인들과 피해자들이 있었다”며 “이들이 다시 현장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세먼지가 많다고 바깥에 안 나가고 집에서만 살 수 없다”며 “미세먼지가 발생한 원인을 찾아 분석해야 건강하게 살 수 있듯이, 여성들과 관련된 이 문제를 다른 논리로 덮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물결이 바르고 합리적으로, 저희들이 원하는 성평등한 사회, 그것이 우리 한국 사람이 꿈꾸는 민주사회로 가는 가장 바람직하고 유효한 방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영화계 성평등 환경조성을 위한 성폭력/성희롱 실태 결과발표’에서는 영화계 종사 여성 3명 중 2명은 성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어 외모평가나 음담패설 등 언어 성희롱이 가장 많았고 9명 중 1명은 원치 않는 성관계를 요구받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는 지난 7∼9월 배우·작가·스태프 등 영화계 종사자 749명(여성 467명, 남성 26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뉴스핌 Newspim] 홍형곤 기자 (honghg0920@newspim.com) 김진수 기자 (bestkjs@newspim.com) 


최신 영상 뉴스
이전 1 / 13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