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뉴스

[영상] '강남역 사건 2주기' 현장방문 이철성 경찰청장

[서울=뉴스핌] 윤용민 김경민 기자 = 이철성 경찰청장이 '강남역 묻지마 살인 사건’ 2주기인 17일 당시 사건 현장을 찾아 다시는 이런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청장은 이날 오후 2년 전 '묻지마 살인' 사건이 발생했던 서울 서초구 강남역 일대를 찾아 치안 인프라 구축 상황 등을 점검했다.

여성을 상대로 한 범죄에 대해 경찰의 대응이 다소 미온적이라는 여론을 의식한 현장행보로 풀이된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철성 경찰청장이 강남역 살인사건 2주기를 맞아 17일 서울 강남역 인근 한 여자화장실을 점검하고 있다. 2018.05.17 leehs@newspim.com

이 청장은 여성안전 순찰 코스 점검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2년 전 발생한 가슴 아픈 사건을 되새겨보자는 차원에서 이 곳을 방문했다"며 "여성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청장은 "오늘부터 100일간 불법촬영, 가정폭력, 데이트폭력 등 주로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악성범죄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피해자 보호를 위해 수사과정에서 발생하는 2차 피해도 방지하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청장은 홍대 누드모델 몰카 사건으로 불거진 '성차별 수사' 논란에 대해선 "사법작용에 있어 성별로 인한 차별은 있을 수 없다"며 "남성이건 여성이건 동일한 법적판단을 받아야 하고 또 그렇게 돼야 한다"고 했다.

 

nowym@newspim.com

kmkim@newspim.com


최신 영상 뉴스
이전 1 / 17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