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뉴스

[영상] 출구조사 '희비'...김경수 "새로운 역사", 김태호 "희망 버리지 않겠다"

[창원=뉴스핌] 윤용민 김준희 기자 = 13일 제7회 전국 동시지방선거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56.8%로 압도적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자 경남 창원에 마련된 김 후보 사무실에선 떠나갈 듯한 환성과 박수가 터져 나왔다.

김 후보를 비롯해 사무실을 가득 메운 100여명의 지지자들과 선거 운동원들은 결과발표 이후 일제 일어나 만세를 부르거나 서로 악수를 나누며 승리를 확신했다.

김 후보는 "경제 위기 극복 변화에 대한 도민들의 요구가 이런 결과를 만들어 낸 게 아닌가 싶다"며 "도민들의 요구를 받아 안을 수 있도록 선거 때 함께 해주신 여러분들께서 앞으로도 계속 책임져주시기를 부탁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말 너무나 감사드린다"며 "이제 경남은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야할 것 같다"고 다짐했다.

김 후보는 이번 도지사 당선으로 정계에서 확실한 정치적 입지를 굳힐 것으로 전망된다.

잔칫집 같은 상황이 연출된 김경수 후보 캠프와는 달리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 캠프는 '김경수 56.8%, 김태호 40.1%'라는 방송3사의 출구조사 결과가 전해진 순간 장탄식이 쏟아졌다.

그간 여론조사보다는 격차가 많이 줄었지만 20%에 가까운 격차에 실망한 모습이 역력했다.

김태호 후보 측은 "아직 확실한 결과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희망을 버리지 않고 개표방송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13일 경남 창원에 마련된 자신의 사무실에서 투표자 출구 조사결과를 보며 기뻐하고 있다. 2018.06.13 nowym@newspim.com

nowym@newspim.com

zunii@newspim.com


최신 영상 뉴스
이전 1 / 19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