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뉴스

[영상] 역대급 허리케인이 휩쓸고 간 美 플로리다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에서 역대 세 번째로 막강한 허리케인 '마이클'이 플로리다주에서 북동부로 이동해 11일(현지시간) 조지아와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니아주로 향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이클은 미국 남동부를 초토화시켰다. 강력한 4등급 허리케인이였던 마이클로 인해 플로리다주에서는 폭우와 강풍으로 떨어지는 잔재에 깔려 두 명이 사망했다. 

북동부로 조지아주를 접근하면서 허리케인 등급은 열대 폭풍으로 격하돼 시간당 최대 풍속 97km를 기록했다.

플로리다, 앨러바마, 조지아주에서는 약 70만 곳이 넘는 집과 회사 건물의 전력 공급이 끊겼다.

앞서 지난 10일, 플로리다주 멕시코 비치에서는 폭우로 인한 홍수와 산사태로 주택들이 피해를 봤다. 당시 시간당 최대 풍속은 249km였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는 마이클이 이날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를 거쳐갈 것이라고 예보했다. 

 

wonjc6@newspim.com


최신 영상 뉴스
이전 1 / 23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