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뉴스

[영상] ‘아버지 같은 스승’ 박항서 감독이 말하는 K리그 기대주 콩 푸엉

[서울=뉴스핌] 안재용 영상기자 = 박항서 키즈가 K리그에 입성했다. 인천 구단은 14일 오전 인천 송도 홀리데이인 호텔에서 베트남국가대표 공격수 콩 푸엉의 입단식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콩 푸엉 선수는 박항서 감독에 대해 “아버지처럼 여기고 있다”며 박항서 감독과의 훈훈한 일화를 전했다.

박항서 감독은 “콩 푸엉이 베트남에서는 늘 10번을 달았는데 인천에서는 23번을 받았다(웃음). 다시 시작해야 한다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는 말로 애제자를 격려했다.

콩 푸엉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에서 활약한 핵심 공격수로 활약한 바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anpro@newspim.com


최신 영상 뉴스
이전 2 / 26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