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뉴스

[영상] 11시간의 쇼핑전쟁.."평창 롱패딩 입고 이상화 보러 갈래요"

[뉴스핌=장봄이·전지현 기자] 22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11시간만에 '평창 롱패딩'을 샀습니다. 새벽 4시부터 줄을 서 5시간여만인 9시경 번호표를 받았고, 다시 6시간을 더 기다린 끝에 특템을 한 거죠.

이날 롯데월드타워에서는 약 1000장의 평창 롱패딩을 가져다 팔았는데요. 오전 9시부터 나눠주는 선착순 순번표를 받기 위해 전날 저녁부터 수많은 사람들이 월드타워 지하에서 밤을 지샜습니다. 오전 8시를 기준으로 1500명 정도가 줄을 선 것으로 추산됩니다.  

구매는 오전 10시30분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됐는데, 600~800번대를 받은 기자는 오후 2시 30분부터 구매가 가능했습니다. 다만, 검은색은 전체 사이즈가 품절돼 흰색과 차콜색 라지(L), 엑스라지(XL) 사이즈 중에서만 살 수 있었죠.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라이선스 제품인 구스롱다운점퍼(평창롱패딩)는 3만장 한정 제품입니다. 지난 18일까지 2만3000장이 팔렸으며, 이날과 오는 24, 30일에 걸쳐 나머지 물량을 판매할 예정입니다. 추가 생산 계획은 없다네요. 

24일에는 수완, 대구, 대전, 동부산, 창원, 울산, 부산, 파주, 광복, 광주 등에서, 30일에는 잠실(에비뉴엘 월드타워)에서 판매가 진행됩니다. 1인, 1장만 살 수 있습니다. 

 

[뉴스핌 Newspim] 장봄이 기자 (bom224@newspim.com)


최신 영상 뉴스
이전 2 / 5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