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포토

희나피아 '희망찬 새로운 시작'

기사등록 :2019-11-04 16:35:47

넘겨보기 click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민경이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민경이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민경이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예빈이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예빈이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예빈이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은우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은우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은우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바다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바다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경원이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경원이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경원이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희나피아(HINAPIA)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앨범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 요소를 가미한 팝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새로운 시작을 통해 가요계 판도를 바꿔놓겠다는 희나피아의 당찬 각오가 담겼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