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포토

퇴소하는 우한 교민들

기사등록 :2020-02-15 09:59:00

넘겨보기 click
썸네일 이미지
[아산=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14일간 격리 생활을 마친 교민들이 15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버스를 타고 퇴소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 1차로 입국한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이 15일, 2차로 입국한 334명(아산)은 오는 16일 각각 퇴소한다. 2020.02.15 mironj1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아산=뉴스핌] 정일구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5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 앞에서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격리 생활을 마치고 퇴소하는 우한 교민들을 환송하고 있다. 2020.02.15 mironj1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아산=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14일간 격리 생활을 마친 교민들이 15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시민들의 환송을 받으며 퇴소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 1차로 입국한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이 15일, 2차로 입국한 334명(아산)은 오는 16일 각각 퇴소한다. 2020.02.15 mironj1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아산=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14일간 격리 생활을 마친 교민들이 15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시민들의 환송을 받으며 퇴소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 1차로 입국한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이 15일, 2차로 입국한 334명(아산)은 오는 16일 각각 퇴소한다. 2020.02.15 mironj1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아산=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14일간 격리 생활을 마친 교민들이 15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시민들의 환송을 받으며 퇴소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 1차로 입국한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이 15일, 2차로 입국한 334명(아산)은 오는 16일 각각 퇴소한다. 2020.02.15 mironj1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아산=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14일간 격리 생활을 마친 교민들이 퇴소를 앞둔 15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 주변에 우한 교민들을 응원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들 가운데 1차로 입국한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이 15일, 2차로 입국한 334명(아산)은 오는 16일 각각 퇴소한다. 2020.02.15 mironj1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아산=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14일간 격리 생활을 마친 교민들이 퇴소를 앞둔 15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 주변에 우한 교민들을 응원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들 가운데 1차로 입국한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이 15일, 2차로 입국한 334명(아산)은 오는 16일 각각 퇴소한다. 2020.02.15 mironj1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아산=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14일간 격리 생활을 마친 교민들이 퇴소를 앞둔 15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 주변에 우한 교민들을 응원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들 가운데 1차로 입국한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이 15일, 2차로 입국한 334명(아산)은 오는 16일 각각 퇴소한다. 2020.02.15 mironj1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아산=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14일간 격리 생활을 마친 교민들이 퇴소를 앞둔 15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 주변에 우한 교민들을 응원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들 가운데 1차로 입국한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이 15일, 2차로 입국한 334명(아산)은 오는 16일 각각 퇴소한다. 2020.02.15 mironj1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아산=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14일간 격리 생활을 마친 교민들이 퇴소를 앞둔 15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 주변에 우한 교민들을 응원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들 가운데 1차로 입국한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이 15일, 2차로 입국한 334명(아산)은 오는 16일 각각 퇴소한다. 2020.02.15 mironj19@newspim.com

[아산=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14일간 격리 생활을 마친 교민들이 15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버스를 타고 퇴소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 1차로 입국한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이 15일, 2차로 입국한 334명(아산)은 오는 16일 각각 퇴소한다. 2020.02.15 mironj1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