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포토

가장 비싼 땅,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기사등록 :2020-05-29 10:55:37

넘겨보기 click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울시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지난 2004년부터 최고지가를 기록 중인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이었다. 이 곳의 개별공시지가는 전년보다 8.74% 상승한 ㎡당 1억9900만원(3.3㎡당 6억5600만원)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29일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의 모습. 2020.05.29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울시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지난 2004년부터 최고지가를 기록 중인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이었다. 이 곳의 개별공시지가는 전년보다 8.74% 상승한 ㎡당 1억9900만원(3.3㎡당 6억5600만원)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29일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의 모습. 2020.05.29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울시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지난 2004년부터 최고지가를 기록 중인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이었다. 이 곳의 개별공시지가는 전년보다 8.74% 상승한 ㎡당 1억9900만원(3.3㎡당 6억5600만원)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29일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의 모습. 2020.05.29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울시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지난 2004년부터 최고지가를 기록 중인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이었다. 이 곳의 개별공시지가는 전년보다 8.74% 상승한 ㎡당 1억9900만원(3.3㎡당 6억5600만원)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29일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의 모습. 2020.05.29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울시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지난 2004년부터 최고지가를 기록 중인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이었다. 이 곳의 개별공시지가는 전년보다 8.74% 상승한 ㎡당 1억9900만원(3.3㎡당 6억5600만원)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29일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의 모습. 2020.05.29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울시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지난 2004년부터 최고지가를 기록 중인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이었다. 이 곳의 개별공시지가는 전년보다 8.74% 상승한 ㎡당 1억9900만원(3.3㎡당 6억5600만원)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29일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의 모습. 2020.05.29 yooksa@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울시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지난 2004년부터 최고지가를 기록 중인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이었다. 이 곳의 개별공시지가는 전년보다 8.74% 상승한 ㎡당 1억9900만원(3.3㎡당 6억5600만원)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29일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의 모습. 2020.05.29 yooksa@newspim.com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울시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지난 2004년부터 최고지가를 기록 중인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이었다. 이 곳의 개별공시지가는 전년보다 8.74% 상승한 ㎡당 1억9900만원(3.3㎡당 6억5600만원)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29일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의 모습. 2020.05.29 yooks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