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포토

감격하는 바이든-해리스

기사등록 :2020-11-08 17:30:10

넘겨보기 click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미국 현지 언론들이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바이든과 그의 아내 질 그리고 부통령 후보 카멀라 해리스와 그의 남편 더그가 가족들과 연단에서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미국 현지 언론들이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바이든과 그의 아내 질 그리고 부통령 후보 카멀라 해리스와 그의 남편 더그가 가족들과 연단에서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바이든의 손녀가 어깨를 껴안고 축하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미국 현지 언론들이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바이든이 연단에 올라 지지자들을 가리키며 웃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미국 현지 언론들이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바이든과 그의 아내 질 그리고 부통령 후보 카멀라 해리스와 그의 남편 더그가 가족들과 연단에서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미국 현지 언론들이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바이든과 그의 아내 질 그리고 부통령 후보 카멀라 해리스와 그의 남편 더그가 가족들과 연단에서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승리 연설을 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한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승리 연설을 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연설 도중 특유의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2020 대통령 선거 승리 연설 도중 카멀라 해리스 2020 미국 대통령 선거 부통령 당선인이 활짝 웃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한 직후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연단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가 연단에서 승리 연설을 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시민들이 축하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자 워싱턴의 BML플라자에 모인 시민들이 축하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미국 현지 언론들이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바이든을 지지한 시민들이 자축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아들 헌터 바이든이 지지자들을 가리키며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워싱턴 BLM 플라자에 모인 시민들이 폭죽을 쏘아올리며 축하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미국 현지 언론들이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워싱턴의 BLM플라자에 모인 시민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도쿄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일본 도쿄의 시민들이 '바이든씨 당선 확정' 호외를 보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바이든과 그의 아들 헌터가 연단에서 두 손을 맞잡고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바이든과 그의 아내 질이 연단에서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Democratic 2020 U.S. presidential nominee Joe Biden looks up as he carries his grandchild after speakig during his election rally, after news media announced that he has won the 2020 U.S. presidential election, in Wilmington, Delaware, U.S., November 7, 2020. REUTERS/Jonathan Ernst
썸네일 이미지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조 바이든과 칼멀라 해리스가 미국 대통령 당선이 확정되자 워싱턴 BLM 플라자로 모여든 미국 시민들. 2020.11.07 herra79@newspim.com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미국 현지 언론들이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고 발표한 직후 바이든과 그의 아내 질 그리고 부통령 후보 카멀라 해리스와 그의 남편 더그가 가족들과 연단에서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