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포토

희망 2021 나눔캠페인

기사등록 :2020-12-01 16:02:32

넘겨보기 click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사랑의열매, 희망 2021나눔 캠페인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사랑의열매 홍보대사 방송인 박수홍, 김연순 사랑의열매 사무총장, 예종석 사랑의열매 회장,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 윤영석 서울 사랑의열매 지회장. 이번 사랑의온도탑은 '어려운 상황에서 빛을 비추고, 희망의 길을 인도한다'는 의미로 별모양을 모티브로 제작했다. 온도탑은 2000년 첫 등장한 이후 올해 20번째로 제작되었으며, 올해는 광화문 광장에서 시청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시민들을 만나게 된다. 올해 목표액은 코로나19와 호우피해로 연중 특별 모금이 진행된 점을 고려해 4,257억원에서 3,500억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전국 17개 시·도에 설치되는 사랑의 온도탑은 나눔 목표액의 1%인 35억이 모일 때마다 수은주가 1도씩 올라간다. 2020.12.01 dlsgur9757@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예종석 사랑의열매 회장이 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사랑의열매, 희망 2021나눔 캠페인 출범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사랑의온도탑은 '어려운 상황에서 빛을 비추고, 희망의 길을 인도한다'는 의미로 별모양을 모티브로 제작했다. 온도탑은 2000년 첫 등장한 이후 올해 20번째로 제작되었으며, 올해는 광화문 광장에서 시청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시민들을 만나게 된다. 올해 목표액은 코로나19와 호우피해로 연중 특별 모금이 진행된 점을 고려해 4,257억원에서 3,500억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전국 17개 시·도에 설치되는 사랑의 온도탑은 나눔 목표액의 1%인 35억이 모일 때마다 수은주가 1도씩 올라간다. 2020.12.01 dlsgur9757@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윤영석 서울 사랑의열매 지회장이 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사랑의열매, 희망 2021나눔 캠페인 출범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사랑의온도탑은 '어려운 상황에서 빛을 비추고, 희망의 길을 인도한다'는 의미로 별모양을 모티브로 제작했다. 온도탑은 2000년 첫 등장한 이후 올해 20번째로 제작되었으며, 올해는 광화문 광장에서 시청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시민들을 만나게 된다. 올해 목표액은 코로나19와 호우피해로 연중 특별 모금이 진행된 점을 고려해 4,257억원에서 3,500억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전국 17개 시·도에 설치되는 사랑의 온도탑은 나눔 목표액의 1%인 35억이 모일 때마다 수은주가 1도씩 올라간다. 2020.12.01 dlsgur9757@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예종석 사랑의열매 회장이 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사랑의열매, 희망 2021나눔 캠페인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사랑의온도탑은 '어려운 상황에서 빛을 비추고, 희망의 길을 인도한다'는 의미로 별모양을 모티브로 제작했다. 온도탑은 2000년 첫 등장한 이후 올해 20번째로 제작되었으며, 올해는 광화문 광장에서 시청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시민들을 만나게 된다. 올해 목표액은 코로나19와 호우피해로 연중 특별 모금이 진행된 점을 고려해 4,257억원에서 3,500억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전국 17개 시·도에 설치되는 사랑의 온도탑은 나눔 목표액의 1%인 35억이 모일 때마다 수은주가 1도씩 올라간다. 2020.12.01 dlsgur9757@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이 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사랑의열매, 희망 2021나눔 캠페인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사랑의온도탑은 '어려운 상황에서 빛을 비추고, 희망의 길을 인도한다'는 의미로 별모양을 모티브로 제작했다. 온도탑은 2000년 첫 등장한 이후 올해 20번째로 제작되었으며, 올해는 광화문 광장에서 시청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시민들을 만나게 된다. 올해 목표액은 코로나19와 호우피해로 연중 특별 모금이 진행된 점을 고려해 4,257억원에서 3,500억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전국 17개 시·도에 설치되는 사랑의 온도탑은 나눔 목표액의 1%인 35억이 모일 때마다 수은주가 1도씩 올라간다. 2020.12.01 dlsgur9757@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사랑의 열매 홍보대사 방송인 박수홍이 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사랑의열매, 희망 2021나눔 캠페인 출범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사랑의온도탑은 '어려운 상황에서 빛을 비추고, 희망의 길을 인도한다'는 의미로 별모양을 모티브로 제작했다. 온도탑은 2000년 첫 등장한 이후 올해 20번째로 제작되었으며, 올해는 광화문 광장에서 시청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시민들을 만나게 된다. 올해 목표액은 코로나19와 호우피해로 연중 특별 모금이 진행된 점을 고려해 4,257억원에서 3,500억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전국 17개 시·도에 설치되는 사랑의 온도탑은 나눔 목표액의 1%인 35억이 모일 때마다 수은주가 1도씩 올라간다. 2020.12.01 dlsgur9757@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광장에 사랑의 온도탑이 설치돼 있다. 이번 사랑의온도탑은 '어려운 상황에서 빛을 비추고, 희망의 길을 인도한다'는 의미로 별모양을 모티브로 제작했다. 온도탑은 2000년 첫 등장한 이후 올해 20번째로 제작되었으며, 올해는 광화문 광장에서 시청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시민들을 만나게 된다. 올해 목표액은 코로나19와 호우피해로 연중 특별 모금이 진행된 점을 고려해 4,257억원에서 3,500억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전국 17개 시·도에 설치되는 사랑의 온도탑은 나눔 목표액의 1%인 35억이 모일 때마다 수은주가 1도씩 올라간다. 2020.12.01 dlsgur9757@newspim.com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광장에 사랑의 온도탑이 설치돼 있다. 이번 사랑의온도탑은 '어려운 상황에서 빛을 비추고, 희망의 길을 인도한다'는 의미로 별모양을 모티브로 제작했다. 온도탑은 2000년 첫 등장한 이후 올해 20번째로 제작되었으며, 올해는 광화문 광장에서 시청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시민들을 만나게 된다. 올해 목표액은 코로나19와 호우피해로 연중 특별 모금이 진행된 점을 고려해 4,257억원에서 3,500억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전국 17개 시·도에 설치되는 사랑의 온도탑은 나눔 목표액의 1%인 35억이 모일 때마다 수은주가 1도씩 올라간다. 2020.12.01 dlsgur9757@newspim.com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사랑의열매, 희망 2021나눔 캠페인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사랑의열매 홍보대사 방송인 박수홍, 김연순 사랑의열매 사무총장, 예종석 사랑의열매 회장,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 윤영석 서울 사랑의열매 지회장. 이번 사랑의온도탑은 '어려운 상황에서 빛을 비추고, 희망의 길을 인도한다'는 의미로 별모양을 모티브로 제작했다. 온도탑은 2000년 첫 등장한 이후 올해 20번째로 제작되었으며, 올해는 광화문 광장에서 시청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시민들을 만나게 된다. 올해 목표액은 코로나19와 호우피해로 연중 특별 모금이 진행된 점을 고려해 4,257억원에서 3,500억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전국 17개 시·도에 설치되는 사랑의 온도탑은 나눔 목표액의 1%인 35억이 모일 때마다 수은주가 1도씩 올라간다. 2020.12.01 dlsgur975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