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현대차그룹, 美 실리콘밸리에 ‘한국 스타트업' 진출 센터 오픈

기사등록 :2017-11-15 14:35

스타트업 발굴 및 신 비즈니스 창출 모색

[뉴스핌=전선형 기자] 현대차그룹이 실리콘밸리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출범한다.
 
현대차그룹은 15일 실리콘밸리 기존 사무소인 ‘현대벤처스’의 위상과 기능을 확대 개편한 ‘현대 크래들(HYUNDAI CRADLE)’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현대크래들 직원들이 스타트업들의 기술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평가, 검증하는 모습.<사진=현대차그룹>  

현대크래들은 앞으로 AI(인공지능), 모빌리티,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로봇 등 미래 핵심분야의 혁신을 주도하고,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발굴, 투자, 공동개발은 물론 국내 유망 스타트업의 실리콘밸리 현지 진출을 지원하게 된다.

특히 연구개발 기능을 강화해 신기술 및 신사업 모델을 검증하는 자체 프로젝트도 수행한다. 미래 자동차 산업의 지형을 바꿀 새로운 기술 및 서비스 모델들을 우선적으로 감지하고, 이에 대한 현지 先검증 기능을 수행하는 것이다.

이 과정을 통해 유의미한 결론을 도출할 경우에는 국내외 R&D 센터 및 주요 사업부문과 본격적인 상용화 개발에 착수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현대 크래들은 미국에서 성장할 가능성을 가진 국내 스타트업들을 면밀히 선별해 실리콘밸리 비즈니스/기술 개발 파트너, 투자자 연계 등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하고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전방위적으로 뒷받침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 크래들을 시작으로 이스라엘 등 글로벌 혁신 거점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확대한다.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는 현대차그룹 혁신 업무의 최전선으로, 각 거점별 혁신 기업들과의 협업 및 연구 개발 업무를 추진하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현대크래들을 통해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의 경쟁력 향상은 물론 국가의 새로운 성장 기반이 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며 “치열한 미래 모빌리티 시장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잠재력 있는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 신규 성장 동력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전선형 기자 (inthera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