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총선 앞두고 교체되는 김부겸 장관…행안부 새 수장 누가

기사등록 :2019-01-07 18:30

문재인 정부 2월 개각 예고…김부겸 행안부 장관 등 교체 유력
국민안전·자치분권 등 현안 많은 행안부, 새 장관 누굴까 관심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내년 총선을 앞둔 문재인 정부가 이른 개각을 예고하면서 의원 출신 장관 교체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대구의 30년 ‘일당독점’ 체제를 무너뜨린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자리를 누가 이어받을 지 주목된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는 내년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집권 초기 정치기반을 다진 의원 출신 장관들을 교체한다. 총선체제에 돌입하면서 김부겸 행안부 장관을 비롯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 등의 교체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진다.

◆국민안전부터 자치분권까지…현안 많은 행안부 수장은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속개된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올해 세종시로 이전하는 행안부는 다양한 현안을 짊어지고 있다. 우선 올해를 ‘안전 대개조의 원년’으로 삼은 만큼, 국민안전과 관련한 제도 정비가 필수다. 현 정부 들어 국민이 제천∙밀양화재, 종로고시원 화재 등 각종 재난을 경험한 만큼, 재발방지에도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국정과제인 자치분권도 예정대로 실행해야 한다. 지방자치 25주년을 앞두고 ’지방자치 2.0시대’를 강조한 행안부는 올해 자치분권의 행정체계 구축에 나선다. 자치분권 진행은 물론, 이에 따른 국민 삶의 질 향상 등 그 효과를 알리는 데도 힘써야 한다.

올해 서울과 세종, 제주 등 5개 지역에서 시범운영되는 자치경찰제도 행안부가 짊어진 주요 현안이다. 2022년 전국 시행을 앞둔 자치경찰제가 안착되기 위해 전단계인 시범운영이 중요하다. 검경수사권 조정안과 소방관 국가직화 등의 성공적 입법도 행안부 주요 과제다.

이달 24일부터 시작되는 세종시 이전도 주목할 사안이다. 1179명이 한꺼번에 세종시에 새 둥지를 트는 만큼, 이미지 쇄신이 필수라는 분석이다. 이에 맞춰 혁신포럼을 개최하는 행안부는 업무상 혁신사례를 공유하고 데이터 기반 협업 및 업무절차 개선안을 발표한다. 일하는 방식에 관한 우수사례는 공유하고, 다양한 공모사업을 통해 사업모델이 구축된 공공빅데이터 활용방안도 내놓아야 한다

◆얼마 안 남은 총선

문재인 정부 입장에서는 김부겸 장관의 총선출마가 여러모로 중요하다. 이번주 소폭 반등했지만 전체적으로 하향세인 지지율을 견인하고 총선승리를 이끌 인물로 김부겸 장관이 거론되는 건 드라마틱한 정치이력 때문이다.

김부겸 장관은 30년간 일당독점 체제를 유지했던 대구에 민주당 깃발을 꽂은 인물이다. 19대 총선 당시 텃밭인 군포를 포기하고 대구 수성갑에 출마한 그는 비록 패했지만 40% 넘게 득표하며 가능성을 보여줬다.

2014년 지방선거 당시 대구시장 후보로 나선 그는 또 패했지만 40.3%의 득표율로 민주당 계열 후보 중 역대 최고성적을 거뒀다. 결국 2년 뒤 총선에서는 보수 핵심인사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62.3%라는 높은 득표율로 따돌리고 3수 만에 대구에서 승리한 바 있다.

starzoobo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