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아마존, 저신용자 위한 신용카드 출시…고객층 확대

기사등록 :2019-06-11 16:34

5% 현금 캐시백...아마존 스토어 카드와 동일 혜택
담보 신용카드 발급으로 저신용 위험 부담 완화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세계 최대 전자 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저신용자를 위한 신용카드를 출시한다.

10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은 공식 거래 은행인 싱크로니 파이낸셜과 제휴해 '아마존 크레딧 빌더'를 출시한다.

아마존 크레딧 빌더는 신용기록이 없거나 신용등급이 낮아 아마존의 로열티 카드 혜택에서 제외되는 고객들에게 제공된다.

이 카드는 고객에게 인기있는 아마존 스토어 카드와 동일하게 구매 금액의 5% 현금 캐시백 혜택을 제공한다.

저신용에 따른 위험 부담은 담보 신용카드 발급로 완화했다. 예를 들어 500달러를 보증금으로 내면 이 금액을 한도로 신용 거래를 할 수 있다. 카드 신규 고객에게는 연이율 28.24%가 적용된다.

싱크로니 파이낸셜의 소매 카드 영업 부문 최고경영자(CEO) 톰 퀸들러는 CNBC와 전화 인터뷰에서 "이러한 보상 카드는 고객들에게 대안을 찾기보다 아마존을 사용할 유인을 제공하며, 고객층의 충성을 유도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신용을 제공할 수 없는 사람들은 항상 있다. 그들은 우리가 도달할 수 없었던 많은 인구"라며 "이는 시장의 새 영역"이라고 덧붙였다.

CNBC는 아마존 카드가 많은 미국 소비자들에게 문을 열어줬다고 전했다. 미국 신용평가기관 피코(FICO)의 지난해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11% 이상이 평균 이하 등급에 해당하는 550점 미만의 신용 점수를 보유했으며, 나쁜 신용 등급에 해당하는 300점~499점을 보유한 인구도 4%로 나타났다.

2017년 연방예금보험공사(FDIC)에 따르면 미국 전체 가구중 25%는 은행을 아예 이용하지 않거나 은행 업무 서비스가 부족한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마존 상자.[사진=로이터 뉴스핌]

jihyeonm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