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웅진, 웅진코웨이 3개월만에 재매각 추진.."재무 리스크 선제적 대응"

기사등록 :2019-06-27 07:35

- 매각 자문사로 한국투자증권 선정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웅진그룹은 재무적 리스크의 선재적 대응차원에서 웅진코웨이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코웨이의 매각지분은 25.08% 이다.

웅진은 "예상치 못한 재무 리스크로 향후 그룹운영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판단해, 위기발생 이전 선제적으로 웅진코웨이를 매각해 모든 부채를 정리하는 것에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웅진그룹의 모회사인 웅진씽크빅은 지난 3월 웅진코웨이 인수계약을 종결했다. 그러나 웅진코웨이 인수 직후 태양광사업을 영위하던 웅진에너지가 예상치 못하게 감사의견 거절을 받으며 기업회생절차 신청하게 됐다. 더불어 지주사인 ㈜웅진의 회사채 신용등급이 BBB+에서 BBB-로 하락하며 자금조달 비용이 증가했다. BBB- 시장은 지난 3월 항공사 등에서 발생한 회계감사 이슈로 인해 심각하게 위축된 상태이다.

웅진그룹 관계자는 "렌탈시장의 원조로서 웅진코웨이 매각에 대해 깊은 고민을 했으나, 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고 그룹이 피해를 받지 않는 방안으로 1년 내에 웅진코웨이를 매각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웅진코웨이의 매각 자문사로는 한국투자증권으로 결정했다. 웅진코웨이는 지난해 매출 2조 7천억원, 영업이익 5200억원을 달성했다. 웅진의 코웨이 인수 당시와 비교해 10%의 성장을 이뤄냈다. 렌탈시장은 유래 없는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지난해 우선 매수권을 보유하고 있던 웅진으로 인해 인수의지를 피력하지 못했던 많은 기업들과 PE가 관심을 보일 것으로 웅진 측은 기대했다.

웅진그룹은 코웨이의 지분 22.17%를 1조 6900억에 인수했다. 그 후 약 2,000억 가량의 추가지분 인수를 통해 25.08%의 지분을 확보했다. 인수를 위해 차입한 자금은 총 1조 6천억원 수준이며, 이중 추가지분을 위한 1,000억은 현금으로 보유를 하고 있다. 웅진코웨이 매각을 통해 차입금을 변제하는 것에는 무리가 없기 때문에 지주사 및 씽크빅에 리스크가 발생할 가능성은 없다. 웅진그룹은 웅진코웨이 매각으로 모든 부채를 정리하고 북센과 웅진플레이도시 매각을 통해 추가적인 현금을 확보해 웅진씽크빅을 중심으로 한 안정적 경영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웅진그룹 관계자는 "어렵게 인수한 웅진코웨이를 다시 매각하게 되어 송구하다"며 "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고 웅진그룹과 웅진코웨이의 가치를 높이는 길이라 판단했다"고 전했다.

ssup82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