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연극 '묵적지수' 공연 취소…4일부터 7일까지 낭독공연 무료 진행

기사등록 :2019-07-01 08:17

배우 부상으로 연극 '묵적지수' 낭독공연으로 대체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배우 부상으로 개막이 연기됐던 연극 '묵적지수'가 낭독공연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연극 '묵적지수' [사진=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 측은 "지난 6월 26일부터 7월 7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던 연극 '묵적지수'의 공연이 취소됐다"며 "7월 4일부터 7일까지 '낭독공연'으로 관객과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극 '묵적지수'는 전 회차 공연이 취소되는 대신 낭독공연은 무료로 진행된다. 또 기존 유료 예매자에게는 110% 환불이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연극 '묵적지수'는 지난달 25일 진행된 전막 시연 중 한 배우가 부상을 입으면서 개막이 연기됐다.

연극 '묵적지수'는 초나라 혜왕 50년(기원전 439년) 춘추전국시대 사상가 묵자(묵적)가 초나라의 침략을 막기 위해 초혜왕과 모의전을 벌였다는 고사를 바탕으로 창작된 작품이다. 

 

hsj121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