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중진공, 일본 수출규제 애로기업에 대체 수입선 발굴 지원

기사등록 :2019-09-25 12:00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25일부터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일본 기업에 대한 부품 수입 의존도를 완화하고, 부품 수급 거래선 다변화를 지원하기 위해 '일본기업 대체 수입선 발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중진공은 지난 24일 NICE평가정보와 업무협약을 통해 앞으로 수출·입 통관정보를 활용해 전 세계 120만여 개 기업들의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기업은 중진공 홈페이지에 접속해 수입할 품목을 입력해 검색하면 되고, 검색을 통해 해당 품목을 납품할 기업에 대한 제품 내역·연락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일본기업에 대한 거래선을 변경하고자 하는 경우 해당 기업에 대한 신용조사서 발급·부품조달을 위한 정책자금 지원 등 후속 연계지원도 신청 가능하다.

이성희 중진공 글로벌성장본부장은 "이번 서비스를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라 애로를 겪고 있는 우리 중소벤처기업의 부품 수급 안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204mk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