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전국

중진공, 日수출규제 애로기업에 대체 수입선 발굴 지원

기사등록 :2019-09-25 11:54

[진주=뉴스핌] 이경구 기자 =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일본 기업에 대한 부품 수입 의존도를 완화하고, 부품 수급 거래선 다변화를 지원하기 위해 ‘일본기업 대체 수입선 발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경[사진=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2019.9.25

앞서 중진공은 지난 24일 NICE평가정보(주)와 ‘일본 수출규제 애로기업 대상 대체 수입선 발굴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따라 수출·입 통관정보를 활용해 전 세계 120만여개 기업들의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서비스를 원하는기업은 중진공 홈페이지에 수입할 품목을 입력해 검색하면 되고, 검색을 통해 해당 품목을 납품할 기업에 대한 제품 내역, 연락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일본기업에 대한 거래선을 변경하고자 하는 경우 해당 기업에 대한 신용조사서 발급, 부품조달을 위한 정책자금 지원 등 후속 연계지원도 신청 가능하다.

이성희 중진공 글로벌성장본부장은 “이번 서비스를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라 애로를 겪고 있는 우리 중소벤처기업의 부품 수급 안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kk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