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증권·금융

KB국민은행, 중소기업대출 100조 돌파

기사등록 :2019-09-25 13:05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이 중소기업대출 잔액(원화 기준)이 100조원을 지난 20일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CI=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생산적 금융을 통한 지속적 자금중개 확대로 금융 본연의 기능을 강화하고, 중소기업, 창업기업, 자영업자의 단계별 성장을 적극 지원하여 이뤄낸 결과"라며 "전통적인 소매금융의 강자로 불렸던 KB국민은행이 가계대출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부문에 있어서도 리딩뱅크의 위상을 견고히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중소기업대출은 지난 2017년 이후 연평균 9%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연체율 또한 8월말 기준 은행권 최저 수준인 0.32%를 기록하며 건전성도 높은 수준이다.

KB국민은행의 중소기업 대출은 전국의 13개 'KB 소호 컨설팅센터'를 통해 자영업 선순환 생태계 구축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지난 2016년 9월부터 2400여건이 넘는 무료 창업컨설팅을 제공하며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사업자와 예비창업자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

또한, 담보력은 부족하지만 기술력이 우수한 기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기업 경쟁력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기술보유 기업의 애로사항을 맞춤형으로 해결하는 ‘KB기술자문서비스’를 선보였으며, 최근에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국산화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소재·부품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최대 2.8%p의 금리우대가 가능한 ‘KB소재·부품기업 우대대출’을 출시했다. 이에 더해 KB국민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플랫폼 기반의 공급망금융 상품인 ‘KB셀러론’을 출시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맞춤형 금융을 적시에 지원하고 있다.

 

hkj7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