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미중 무역 분쟁 국면 속 '해리포터' 출판사 관세 폭탄 예상

기사등록 :2019-10-30 08:52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해리포터' 시리즈의 출판사인 블룸스버리가 미중 무역 분쟁으로 인해 관세폭탄을 맞게 됐다.

지난 9월 미국의 대중관세 부과 조치로 중국에서 인쇄된 후 미국으로 판매되는 블룸스버리 제품들에 15%의 관세가 부과될 예정이라고 2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블룸스버리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인(CEO) 나이젤 뉴튼은 이날 회사가 이번 사태에 침착하게 대응할 수 있다면서도 "상황이 나아지기 전에 더 악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블룸스버리는 현재 중국에서 약 50개 서적을 생산, 출판하고 있다. 

앞서 미국은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10% 관세를 각각 9월 1일과 12월 15일에 부과하겠다고 발표했고 중국의 보복관세에 대응해 5% 추가 관세를 부과, 관세율을 15%로 높였다.

뉴튼 CEO는 국제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으며 사람들이 점점 번역본보다 영어 책 읽기를 선호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국에서 판매량 크게 성장했다고 덧붙였다.

블룸스버리는 조앤 K. 롤링의 해리포터 시리즈를 출간한 출판사로 최근에는 학술지 출판에도 나서고 있다. 매출의 3분의 2가 해외에서 나온다.

블룸스버리는 29일 올해 2~8월 수익이 전년대비 5% 감소한 7130만 파운드, 세전 이익은 19% 감소한 130만 파운드라고 발표했다. 

이날 주가는 4% 이상 내렸다.

영국 맨체스터의 길가에 꽃들이 영국의 국기인 유니언잭 모양으로 장식되어있다. 2019.07.29. [사진=로이터 뉴스핌]

 

lovus2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