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종합] 당정 "철도 확충으로 광역도시 통행시간 30분대로 단축"

기사등록 :2019-10-31 10:06

2030년까지 철도망을 현재의 두 배 수준인 2800km까지 확대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당정협의를 열고 '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 2030'을 발표했다.

당정은 광역거점간 통행시간 30분대 단축, 통행비용 최대 30% 절감, 환승시간 30% 감소 등 '333 광역교통비전'을 제시했다.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 협의에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다양한 교통수단을 확대하고 합리적 요금 체계를 도입해 광역 거점간 통행 시간을 30분내로 단축하고 통행 비용을 30%로 절감하고 또 환승시간도 30% 감소하는 목표를 달성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2030 당정협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10.31 kilroy023@newspim.com

수도권에 위치한 1~3기 신도시에서 서울로의 진입 시간을 30분대로 단축시키는 등 전국 5대 광역도시에 대한 주변의 접근성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이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를 시행하기 위해 현행 광역철도 730km 도시철도 710km를 2배로 확충하고 트램 등 신교통수단을 적극 도입하며 광역버스 대폭 확대 및 교통시설과 빠르고 편리한 연계 환승 시스템 구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우리나라 광역교통 인프라는 런던 파리 등 선진국 주요 도시와 비교할 때 3분의 1 수준이며 이 역시 출퇴근 시간대에 포화상태로 극심한 정체 겪는다"며 "수도권 평균 출퇴근 시간이 133분에 달하는 등 OECD 평균 28분의 4.8배 수준으로 38조5000억원에 달하는 교통혼잡 비용이 들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대도시권 광역 교통망이 철도 중심으로 개편될 것"이라며 "2030년까지 철도망을 두 배 수준인 2800km까지 확대하고 현 수도권 급행 철도의 수혜인구를 77%까지 늘려 주요 거점과 통행시간을 30분대로 획기적으로 줄이겠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또 "광역 집행철도 수혜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수도권 서울권 등에 신종 급행 노선을 추가 검토하겠다"며 "만성적인 교통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주요 간선 도로에 지하도로를 신설하는 방안도 내년까지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광역 급행 버스는 수도권 뿐 아니라 지역 대도시권에도 운영지역을 대폭 확대하고 제도 개선과 불편이 심각한 지역은 특별대책기구를 지정해 광역버스 투입 등의 신속한 대책을 마련하곘다"고 설명했다.

 

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