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與, 뒤늦은 자성론 봇물…"당정청 함께 책임지자"

기사등록 :2019-11-04 18:01

'지도부 사퇴' 성토는 없어…"치열하게 토론하되 지도부에 힘실어야"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최근 당 안팎으로 쇄신 요구가 거센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초·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당·정·청 공동 책임을 강조하는 자성의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민주당은 4일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정국현안과 대응방안을 논의하면서 당 쇄신안을 주고 받았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의총 직후 브리핑을 통해 "누구에게 책임을 지라는 것이 아니라 당·정·청이 모두 함께 책임져야 한다는 얘기가 나왔다"며 "우리부터 진지하게 고민하고 성찰해야 하며, 총선을 앞두고 집권 반환점을 도는데 (중간) 평가를 해봐야 한다는 제안이 있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 이인영 원내대표(왼쪽)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11.04 kilroy023@newspim.com

최근 초선들의 잇단 불출마 선언과 관련, 당내 의원간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철희·표창원 의원은 '조국 정국'에 "책임감을 느낀다"며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초·재선 의원과 다선 의원간 소통이 필요했다는 얘기가 나왔다"며 "불출마가 책임의 한 모습이라면, 출마 역시 책임의 한 모습"이라며 "책임지는 좋은 정치가 승리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지지율이 회복돼 가고 있다고 해서 잘 해결된 것이라고 판단해선 안 된다. 경고음이 있을 때 제대로 알아듣고 쇄신해야 한다는 얘기들이 나왔다"며 "책임지고 깊게 성찰하며 반성하는 모습이 있어야 한다는 얘기가 있었다"고 했다.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감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설전을 주고 받은 일도 이날 거론됐다. 

정 원내대변인은 "지난 운영위에서 청와대가 보인 모습을 문제로 보고, (한국당을) 상대해야 한다면 (그 역할을 강 수석이 아닌) 우리가 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야당에 집중하다 보면 국민들이 원하지 않는 모습을 보일 수 있다. 야당에 집중하기 보다 국민들이 원하는 민생에 집중해야 한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이날 당 대표 사퇴 등 지도부에 대한 강도 높은 성토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당 안팎으로 꾸준히 쇄신론이 제기되면서 일각에선 초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지도부 책임론이 거론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대신 "질서있는 쇄신"이 요구됐다고 정 원내대변인은 전했다. 그는 "내부적으로 치열하게 토론하되 외부적으로는 협상하는 지도부에 힘을 실어주고, 필요한 구체적 대안을 세워나가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평가와 성찰, 대안을 만들어내야 한다는 뜻으로 봐달라"고 했다. 

김종민 의원은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전반적으로 성찰을 얘기했다"며 "(지도부 성토) 분위기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비공개 의총에서 의견을 낸 의원 15명. 김병욱·김영진 의원 등 초선 3~4명을 비롯해 김경협·서영교·윤후덕 의원 등이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 모두발언에서 "우리가 다양한 의견은 가질 수 있으나 이를 통해 다시 합치된 의견을 만들고 대응할 때 민생과 경제 활력에 도움이 되는 국회를 잘 운영할 수 있다"며 당 소속 의원들을 향해 '소통'과 '합치'를 강조했다.

또 당내 소통 강화 차원에서 의원총회 정례화를 제안했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 대응을 위해 매주 월요일 오후 2시 의총을 정기적으로 개최할 방침이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