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황교안, 새해 첫 날 "대한민국 살리기 위해 총선 압승해야"

기사등록 :2020-01-01 12:04

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신년인사회 참석
"한국당, 오랫동안 이긴 경험이 더 많은 정당"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일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이번 총선에서 압승을 거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2020년 신년인사회에서 "우리가 똘똘 뭉쳐서 하나된 힘으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총선에서 압승을 거둬야 한다"면서 "자유한국당은 오랫동안 이긴 경험이 더 많은 정당이다. 그 때의 기억을 되살려서 반드시 이번 총선을 막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2020년 신년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1.01 alwaysame@newspim.com

황 대표는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관련, 황 대표는 "당 대표로서 두 법을 막지 못한데 대해 국민과 당원께 송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총선에서 압승해 제대로 바로잡는 노력을 해야하고 반드시 그렇게 돼야 한다고 다짐했다"라고 말했다.

한국당의 정책대안인 '민부론'과 '민평론'에 대해서는 "국민들께 나름대로 새로운 기대를 드리게 된 것은 다행"이라고 자평했다.

그는 "민부론, 민평론, 교육대안, 청년대안 등을 국민께 내보이면서 정책정당으로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정당이 되기 위해 변화하는 과정에 동참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과거의 아픔과 어려움을 극복하고 딛고 일어나서 우리나라를 되살리는 일에 힘을 보태달라"라고 덧붙였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