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국방부 "호르무즈 파병 결정 안돼…우리 선박·국민 보호방안 검토 중"

기사등록 :2020-01-06 11:27

"중동지역 상황 예의주시…유사시 신속 대응"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국방부는 6일 중동 정세 불안에 따른 국군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 방안에 대해 "아직까지는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미국·이란 사태를 포함해 중동 지역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고 우리 선박과 국민 보호에 기여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친(親)이란 시아파 민병대와 지지세력이 이라크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 앞에서 이라크 국기를 들고 행진을 하고 있다. 2020.01.01. [사진=로이터 뉴스핌]

최 대변인은 "우리 국민의 안전과 관련된 유사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공조할 것"이라면서도 우리 군의 대응방안과 역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말할 단계는 아니다"고 했다.

그는 청해부대의 파병이 국회 동의가 필요한 사안이냐는 질문에는 "결정되지 않은 사안이기 때문에 이렇다 저렇다 말할 사안이 아닌 것 같다"며 실무적인 절차를 충분히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페르시아만과 오만만을 잇는 호르무즈 해협은 전 세계 원유 해상 수송량의 30%, 우리가 수입하는 원유의 70%가 통과하는 요충지다. 미국은 이 지역에서 이란의 위협에 대처하고 안전한 항행을 확보하기 위해 동맹국들에 호르무즈 해협 호위 연합체 참여를 요청해왔다.

정부는 호르무즈 해협 인근 아덴만에서 작전 중인 청해부대의 작전 범위를 조정하는 방법으로 미국의 파병 요청에 응한다는 전략을 고민 중이다. 정부는 청해부대의 작전 지역 변경은 국회 동의 절차가 필요하지만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긴급 출동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최근 이란 군부 실세인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사령관이 미군에게 사살되면서 변수가 생겼다. 미국과 이란의 전쟁 가능성이 제기되며 파병을 할 경우 한국도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heog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