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北 김계관 "트럼프 친서 직접받아…남한 설레발 말고 자중하라"

기사등록 :2020-01-11 15:39

11일 조선중앙통신 통해 담화 발표…"중재자 역할 미련 있나"
"북미 대화 복귀 기대감 갖는 건 멍청한 생각…우리 길 간다"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이 11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서를 직접 받았다고 밝혔다. 이 친서는 지난 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생일을 축하하는 친서다.

김 고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새해 벽두부터 남조선당국이 우리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미국 대통령의 생일축하인사를 대긴급 전달한다고 하면서 설레발을 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마도 남조선당국은 조미수뇌들 사이에 특별한 연락통로가 따로 있다는 것을 아직 모르는 것 같다"면서 "남조선당국이 숨가쁘게 흥분에 겨워 온몸을 떨며 대긴급 통지문으로 알려온 미국 대통령의 생일 축하 인사라는 것을 우리는 미국 대통령 친서로 직접 전달받은 상태"라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앞서 미국을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10일 귀국길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정은 국무위원장 생일 축하 메시지를 전해달라고 부탁했고, 우리 정부가 북측에 그러한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고문은 "저들(남한)이 조미관계에서 '중재자' 역할을 해보려는 미련이 의연 남아있는 것 같다"며 "수뇌들 사이에 친분관계를 맺는 것은 국가들 간의 외교에서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남조선이 김정은 국무위워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친분관계에 중뿔나게 끼어드는 것은 좀 주제넘은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세상이 다 인정하는 바와 같이 우리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친분관계가 나쁘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그런 친분관계를 바탕으로 혹여 우리가 다시 미국과의 대화에 복귀할 수 있지 않겠나 하는 기대감을 가진다거나, 그런 쪽으로 분위기를 만들어 가보려고 머리를 굴려보는 것은 멍청한 생각"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설사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다 하더라도 그것은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감정이어야 할 뿐, 국무위원장은 우리 국가를 대표하고 국가의 이익을 대변하시는 분으로 그런 사적인 감정을 바탕으로 국사를 논하지는 않으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고문은 "명백한 것은 우리가 미국에 속아 지난 시기처럼 시간을 버리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는 것"이라며 "평화적 인민이 겪는 고생을 조금이라도 덜어보려고 일부 유엔 제재와 나라의 중핵적인 핵시설을 통째로 바꾸자고 제안했던 베트남에서와 같은 협상은 다시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마지막으로 "우리는 우리가 갈 길을 잘 알고 있으며 우리의 길을 갈 것"이라며 "남조선당국은 이런 마당에 우리가 무슨 생일 축하 인사나 전달 받았다고 해 누구처럼 감지덕지해 하며 대화에 복귀할 것이라는 허망한 꿈을 꾸지 말고, 끼어들었다가 본전도 못 챙기는 바보 신세가 되지 않으려거든 자중하고 있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jh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