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청와대, '南 설레발 말라' 北 담화에 "특별한 입장 없다"

기사등록 :2020-01-12 17:34

김계관 北외무성 고문 대남 비난에 '함구'(緘口)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청와대는 12일 북한이 전날 김계관 외무성 고문을 내세워 남한은 북미 간 비핵화 내화에 끼지 말라라는 주장을 내놓은 것에 대해 특별한 평가를 내놓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계관 고문 담화에 대한 입장 요구에 "관련해서 입장은 없다"고만 말했다. 청와대는 전날에도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겠다'고 일부 언론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청와대 전경. yooksa@newspim.com

그간 정부는 북한 선전매체의 대남 비난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그러나 북한 외교 당국자의 사실상 '공식 입장 표명'에 '함구'하는 것은 최근 남북관계와도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신년사에서 남북 간 독단적 공간 확보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 답방 추진을 위한 여건 마련 ▲비무장지대(DMZ) 유네스코 세계유산 공동 등재 ▲남북 철도·도로 연결 사업을 실현할 현실적 방안 모색 ▲남북 접경지역 협력 ▲도쿄올림픽 단일팀 협의 등 5가지를 구체 협력 사안으로 제시했다.

이 와중에 미국에서 열린 한·미·일 고위급 안보 협의에 참석하고 지난 10일 귀국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생일 축하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해줄 것을 우리 측에 요청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를 기점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자·촉진자' 역할이 다시금 주목받으면서 한반도에 대화무드가 다시 조성되는 게 아니냐는 기대감이 일었다.

하지만 불과 하루 만에 북한은 김계관 고문의 담화를 통해 "남조선(남한) 당국이 숨가쁘게 흥분에 겨워 온몸을 떨며 대긴급통지문으로 알려온 미국 대통령의 생일축하 인사라는 것을 우리는 미국 대통령의 친서로 직접 전달받은 상태"라며 '주제넘게 껴들지 말라'라는 주장을 펼쳤다.

김 고문은 또한 "한집안 족속도 아닌 남조선이 우리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미국 대통령의 축하인사를 전달한다고 하면서 호들갑을 떨었는데 저들이 조미(북미)관계에서 중재자 역할을 해보려는 미련이 의연 남아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