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KCGI "조원태회장, 한진칼 주총위해 대한항공 직원 동원..법위반 소지"

기사등록 :2020-01-21 16:46

"임직원 한진칼 파견, 자신 지위 보전에만 연연" 비판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한진칼 2대 주주이자 행동주의 사모펀드인 KCGI(강성부펀드)는 최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주주총회 업무를 위해 대한항공 임원 등을 한진칼로 파견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총수 자리를 지키기 위해 대한항공의 임직원까지 동원하는 전근대적인 행태에 개탄을 금한다"고 21일 밝혔다.

[로고=KCGI]

KCGI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대한항공은 최근 임원감축, 희망퇴직 등 내부 인력 감축을 진행하는 중"이라며 "경영진의 방만한 경영과 과도한 부채비율로 인한 실적부진의 책임을 대한항공 임직원이 떠안고 있습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에서 조원태 대표가 자신의 연임을 위해 임직원들을 한진칼로 파견하는 것은 한진그룹의 발전보다 자신의 지위 보전에만 연연하는 것으로서 조속히 시정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대한항공 임직원이 의결권 위임 작업에 나설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라면 총수 개인의 이익을 위해 계열회사인 대한항공의 인력과 재산을 유출하는 것"이라며 "공정거래법상 부당지원행위 등에 해당하고, 파견법 위반의 소지도 크다"고 말했다.

특히 조 대표는 과거에도 대한항공을 동원해 본인이 개인적으로 투자한 회사들을 부당하게 지원하도록 한 전력으로 이미 공정위와 검찰의 조사를 받았고, 관련 사건이 대법원에 계속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아우럴 KCGI 측은 "대한항공의 부당 지원, 불법파견 의혹에 대해 그대로 묵과하지 않을 예정"이라며 "한진그룹의 건전한 경영에 해가 되는 위법 행위를 즉각 중지하고, 공정하게 한진칼 주총에 임해 그룹 기업 가치의 보존과 제고를 위해 힘써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bom22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