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라임운용 2개 모펀드 회수율 50%대 예상...14일 발표 예정

기사등록 :2020-02-09 19:49

삼일회계, 사모사채·메자닌 펀드 2개 결과 전달
"증권사 TRS 계약금액 우선 반영"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라임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펀드인 '플루토 FI D-1'(사모사채펀드)과 '테티스 2호'(메자닌펀드)에서 회수 가능한 금액이 50%를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일회계법인은 환매 중단된 라임 3개 모펀드 가운데 이 2개 펀드에서 회수 가능한 금액은 50~60% 정도라는 실사 보고서를 라임운용 및 당국 측에 지난 7일 전달했다.

[로고=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금액은 플루토 FI D-1호가 9000억원, 테티스 2호가 2000억원으로 총 1조1000억원 규모다. 펀드 규모 대비 회수할 수 있는 자산은 5500억~6000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최종 회수율은 라임이 자체 시뮬레이션을 거쳐 펀드 자산별 기준가격을 산정한 후 오는 14일 발표할 예정이다. 삼일회계법인은 지난해 11월부터 3개 모펀드에 대한 실사를 진행해왔다.

이번에 발표하는 2개 모펀드는 증권사와 총 3200억원 규모의 TRS(총수익스왑) 계약을 맺었다. TRS 계약을 먼저 갚고 나면 남는 자산은 2300억~2800억원 정도로 예상된다. TRS 금액을 반영하고 나면 투자자들이 최종 받는 돈의 규모는 더욱 감소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편 해외 무역금융 관련 자산에 주로 투자하는 나머지 모펀드인 '플루토 TF1호(무역금융펀드)' 실사 결과는 이달 말 발표할 계획이다.

 

bom22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