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삼성전자, 'QLED 8K 상업용 디스플레이' 성능 강화..."시장공략 속도"

기사등록 :2020-02-10 11:14

유럽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20 참가
신제품 'QLED 8K 사이니지' 및 라인업 확대한 '더 월' 공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초대형 상업용 광고 디스플레이인 사이니지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QLED 8K 사이니지 성능을 강화하고 상업용 마이크로LED 라인업을 늘렸다. 

삼성전자는 11일부터 14일(현지 시간)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Integrated Systems Europe) 2020'에 참가해 상업용 디스플레이 신제품을 공개한다고 10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2020'에서 'QLED 8K 사이니지' 신제품이 의료용으로 사용되는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2020.02.10 sjh@newspim.com

삼성전자는 ISE 2020에서 2020년형 QLED 8K 사이니지를 처음으로 공개한다.

2020년형 QLED 8K 사이니지는 ▲8K 초고화질 해상도 ▲AI퀀텀 프로세서 탑재 ▲컬러볼륨 100%의 생동감 있는 색 구현 ▲HDR10+ 기술과 최대 2000니트(nit) 밝기를 구현한다. 

이 제품은 특히 8K 패널을 사용하는 사이니지에서는 최초로 24시간 연중 쉼없이 사용 가능한 내구성을 갖췄다. 고화질 영상을 계속 전송해야 하는 공항, 대형 쇼핑몰 등 상업용 시장에서도 8K 디스플레이를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화면을 4개로 분할해 서로 다른 4개의 4K 콘텐츠를 동시에 재생할 수 있는'4-PBP(Picture By Picture)' 기능도 제공한다. 

2020년형 QLED 8K 사이니지는 DICOM(Digital Imaging and Communications in Medicine) 시뮬레이션 모드를 지원하고 CT·MRI와 같은 의료용 디지털 영상을 정확히 표현해 병원 연구실이나 세미나실 등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종류는 65·75·82·98형 4가지이며 올 상반기 내 전 세계에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ISE 2020을 기점으로 상업용 '더 월'의 라인업을 확대한다. 마이크로 LED 기술이 적용된 더 월은 모듈러 기반으로 제작돼 베젤·사이즈·화면비·해상도 등에 제약이 없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다.

라인업은 올 초 CES2020에서 선보인 219형·292형 뿐만 아니라 437·583형으로 늘렸다.  

삼성전자는 ISE 기간동안 2020년형 상업용 더 월의 본격적인 수주 활동에 돌입하고 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판매를 시작한다.

기능과 디자인이 업그레이드된 '삼성 플립2'도 새롭게 선보인다. 삼성플립은 필기 인식 기술을 적용한 터치형 스크린을 탑재한 디지털 플립차트다. 이번 신제품에는 화면 위에 메모 레이어를 추가해 자유롭게 쓰고 지울 수 있는 기능이 적용됐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화상회의 솔루션 분야 리더인 시스코(CISCO)와 파트너십을 맺고 시스코 '웹엑스(Webex)'UX를 탑재한 '웹엑스 온 플립 (Webex on Flip)'을 출시한다. 웹엑스는 시스코에서 개발한 온라인·비디오 화상회의 협업 솔루션이다.  

웹엑스 온 플립은 ▲영상·음성 전화 뿐만 아니라 ▲웹엑스 온라인 회의 ▲삼성 플립을 통해 회의 참석자가 동시에 판서를 할 수 있는 협업 기능도 제공한다.

삼성 플립을 통해 시스코 웹엑스가 설치된 모든 회의실과 온라인 화상회의가 가능하며, 회의 결과도 실시간 공유할 수 있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삼성전자의 영상디스플레이 사업 비전인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s Everywhere)'시대를 본격화하기 위해 차별화된 기술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