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2020 아카데미] '기생충' 주역들, 4관왕 감사 인사…"최고의 생일 선물"

기사등록 :2020-02-10 17:47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오스카 4관왕에 오른 영화 '기생충'의 주역들이 벅찬 수상 소감을 밝혔다.

'기생충'은 9일 저녁(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포함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구 외국어영화상) 등 4개의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로스앤젤레스 로이터=뉴스핌] 장주연 기자 = 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4관왕에 오른 '기생충'의 주역들 2020.02.10 jjy333jjy@newspim.com

봉준호 감독은 시상식 후 베버리힐즈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아직 실감이 안난다. 이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정리의 시간을 갖고 싶다. 당황스러우면서 기쁘다"며 "지난해 5월 칸부터 시작한 여정이 가장 행복한 형태로 마무리된다고 느꼈다"고 털어놨다.

이선균은 "정말 기쁘다. 우리가 선을 넘은 게 아니라 오스카가 선을 넘은 듯하다. 오늘이 한국 영화의 시작점이 되길 바란다"고 뿌듯해했고, 박명훈은 "기적같은 하루"라고 평했다.

장혜진은 "드레스와 구두를 벗고 싶지만 참고 있다. 마지막을 함께할 수 있어 감사하다. 울컥하는 마음을 참고 있다"고 벅찬 심경을 드러냈다. 

조여정은 "한국시간으로 오늘 생일이었다. 배우로서 최고의 생일이 아닌가 싶다. 하도 호명하니까 처음엔 몰래카메라처럼 믿어지지 않았다. 아름다운 마무리를 하고 한국에 돌아가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일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전 내일이 생일"이라고 운을 뗀 송강호는 "무대 위에선 말하지 못했지만, 한 번도 관심을 거두지 않고 응원해주고 성원해준 많은 팬에게 감사하다. 한국에서 중계방송을 보고 성원해 주셨을 텐데 대한민국 모든 국민과 영화 팬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최우식은 "'기생충'에 '이건 계획에 없던 건데'란 대사가 있다. 계획하지 못한 큰 이벤트가 있어 너무 행복하다. 평생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기뻐했다.

끝으로 박소담은 "손에 땀도 많이 나고 긴장도 됐다. 다 같이 오늘을 함께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굉장히 설레고 기쁘다. 아직도 꿈을 꾸는 것 같다"고 말했다.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