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美국무 "북한 코로나19 우려, 도울 준비 돼 있어"

기사등록 :2020-02-14 07:41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은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COVID-19) 영향에 대해 "심히 우려하고 있다"며 미국은 국제기구와 함께 북한 내 바이러스 확산을 억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미 국무부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우리는 북한에 있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미국과 국제원조 및 보건기구의 활동을 적극 지지하고 촉구한다"며 "미국은 이러한 기관들의 지원을 신속히 승인할 준비가 되어 있고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국제적십자연맹(IFRC)은 북한에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보호 장비 등 인도적 물품 지원이 시급하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이하 '안보리') 제재위원회의 제재 면제를 요청한 바 있다.

강원대학교 병원 의료진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활동하고 있는 모습. 사진은 본 기사 내용과 무관하다. [사진=강원대병원]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