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산업계 코로나 쇼크]① 글로벌 공급망 붕괴 현실화…한국 직격타

기사등록 :2020-02-28 06:01

세계의 공장 중국 조업 차질…글로벌 공급망 충격 현실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급증…내수 타격 불가피

[편집자주] '세계의 공장' 중국이 코로나19 사태로 멈춰서면서 글로벌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다.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던 한국 경제도 코로나19 직격타로 휘청이고 있다. 한국 경제의 뿌리인 산업계 곳곳은 '코로나 쇼크'로 신음중이다. 뉴스핌은 3회에 걸쳐 '산업계 코로나 쇼크' 현황을 짚어본다.

① 글로벌 공급망 붕괴 현실화…한국 직격타
② '춘래불사춘'…구조조정 칼바람 시작됐다
③ 기업들 힘 모으지만...성장 전망 부정적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한국 경제가 외우내환 양상이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글로벌 경기 악화에 수출이 타격을 받는데다 국내에서마저 코로나바이러스가 활개를 치는 상황에 이르러 내수까지 위축되고 있다. 그야말로 바이러스 하나에 온 나라가 꽁꽁 얼어붙고 있다.

◆ 세계의 공장 중국 조업 차질…글로벌 공급망 충격 현실화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중국발 경기 위축 여파는 한국경제에 직격타가 되고 있다.

글로벌 생산의 15%를 차지하며 세계의 공장이라 불리는 중국 경제에 문제가 생길 경우 서플라이 체인(공급망)은 물론 소비 위축에 따른 수요 둔화 등 그 파급력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당장 2월 수출 실적이 이를 보여준다. 관세청이 발표한 올 2월 1일부터 20일까지의 수출입실적을 보면 일평균 수출액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9.3% 줄었다. 특히 우리 경제의 수출 효자인 반도체 일평균 수출이 전년 대비 6.9% 감소했다.

권희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중국의 중간재 공급이 차질을 빚는 데에 따라 나타난 글로벌 공급망의 교란은 현재 진행 중이며 당분간 이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과거에 비해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졌다는 점을 고려하면 중국의 생산 차질 및 이로 인한 수입 감소는 글로벌 생산에 큰 악재 요인"이라고 봤다.

아울러 경제가 본격적으로 반등하기 위해서는 수요와 공급이 함께 개선돼야 하는데 물리적인 영향으로 공급에 병목현상이 지속된다면 경기 회복의 강도가 약화되거나 그 시점이 지연될 수 있다는 얘기다.

문병기 한국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확실한 건 코로나19 영향으로 반도체 가격 회복세가 둔화됐다"며 "상승세로 가긴 갈 건데 그 시점이 기존에 예상했던 올 2분기나 3분기보다 늦어질 수 있다"고 언급했다.

실제 국내 산업계가 느끼는 위기감도 만만찮다. 한국경제연구원 의뢰 설문조사 결과 응답기업의 61.8%가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경영에 악영향을 초래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이번 사태가 비교적 장기간(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연간 매출액과 수출액은 각각 8.0%, 9.1%씩 감소하고 대(對)중국 수출액은 12.7% 줄 것으로 예상했다.

전자업계 한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가 전 세계의 유효 수요를 줄이고, IT 등 주요 산업의 투자를 지연시켜 경제성장이나 기업들의 이익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급증…내수 타격 불가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악영향은 생산 차질에 따른 제조업 둔화뿐만 아니라 관광객 감소와 소비 둔화 등 내수 위축에 따른 서비스 둔화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지난 18일 신천지대구교회 신도인 31번 확진자 발생 이후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면서 사태는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지난 27일 기준 159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12명이 사망했다.

사태의 심각성에 급기야 정부는 지난 23일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고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이에 정부 역시 현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내수 경기에 큰 타격을 가져올 수 있음을 우려하고 있다.

오재영 KB증권 연구원은 "한국 내에서 확진자 수가 크게 늘면서 경제 심리 위축의 내수 부진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로나19의 영향은 중국발 생산 차질에 따른 제조업 피해도 있지만 직접적인 서비스업의 위축이 더 크게 우려된다"고 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코로나19가 과거 2002~2003년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2015년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 수준으로 확산된다면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각각 125만 명, 165만 명 감소할 것으로 보고 있다. 관광수입도 각각 3조2000억 원, 4조6000억 원 감소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러한 관광수입 감소가 국내 산업에 미치는 연관효과도 크다. 코로나19가 사스 수준일 경우 국내 관광산업의 생산유발액은 6조1000억 원 줄고 부가가치유발액은 2조8000억 원 줄며 취업유발인원은 5만5600명이 감소할 전망이다. 이는 메르스 수준일 경우에 더 커지는데 관광산업의 생산유발액 8조6000억 원, 부가가치유발액 4조 원 , 취업유발인원 7만8100명 줄 것이란 분석이다.

ho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