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전국

KAIST, 원격수업 연장 결정…기숙사는 모두 퇴실 조치

기사등록 :2020-03-13 10:59

코로나19 국내 집단감염 우려에 학생 보건안전 강화 방침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카이스트(KAIST)가 오는 16일부터 최소 2주 동안 운영하기로 한 원격수업을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연장 시행한다. 또 기숙사 학생들은 모두 퇴실 조치한다. 

카이스트 전경 [사진=카이스트 홈페이지 캡쳐] 

KAIST는 WHO의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병) 선언과 국내 집단감염의 심각성이 우려됨에 따라 전날 학·처장들의 부총장단 회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와 함께 기숙사에 머물고 있는 학생들은 퇴실 조치된다. KAIST는 학생들의 대면접촉 최소화를 위해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학부생들의 생활관(기숙사) 거주를 제한한다고 전했다. 현재 생활관에 거주하고 있는 학부생들 역시 퇴실시킬 방침이다.

학생들이 생활관 퇴실 후 이동 시에는 광역시 단위로 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KAIST 관계자는 "학교 측의 이런 부득이한 조치는 학생들의 생활 및 보건안전을 강화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gyun5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